디지털타임스

 


수류탄 사고 훈련병 어머니 "곧 보니 조그만 참으라했던 아들인데"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수류탄 사고 훈련병 어머니 "곧 보니 조그만 참으라했던 아들인데"
21일 세종에 위치한 육군 제32보병사단 정문 모습. 이날 육군 제32보병사단 신병교육대에서 훈련 도중 수류탄이 터져 훈련병 1명이 숨지고, 부사관 1명이 중상을 입었다. [연합뉴스]

육군 제32보병사단 신병교육대에서 훈련 중, 수류탄 폭발 사고로 숨진 훈련병의 어머니가 "다음 주에 볼 수 있으니 조금만 참으라고 했던 아들인데"라며 비통한 심경을 토로했다.

23일 군 위문편지 홈페이지 더캠프, 페이스북 커뮤니티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에는 32사단 수류탄 폭발 사고로 숨진 A(20대) 훈련병의 어머니 B씨가 남긴 글이 올라왔다.

B씨는 '하늘나라로 간 32사단 훈련병 엄마입니다'라고 글을 시작했다. 그는 "군 생활을 할 만하다고, 훈련도 받을 만하다고 했던 우리 아들을 이제 다시 볼 수 없게 됐다. 다음 주에 만나서 맛있는 거 먹고 영화도 보자는 말에 '좋아요'라고 했던 아들"이라고 밝혔다.

B씨는 이어 "(아들에게) 보고 싶다고 빨리 만나고 싶다고 했더니 '힘내시라. 다음 주에 볼 수 있으니 조금만 참아라, 나도 힘내겠다'고 했던 우리 아들"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고통 속에 아들의 장례를 치르고 있다"며 "비통함을 말로 할 수 없을 것 같다"고 토로했다.

그는 "나라의 부름을 받고 국방의 의무를 다하러 입대한 우리 아들이 왜 이런 위험에 노출됐고, 왜 사고로 이어졌는지, 그 순간 얼마나 두려웠을지…"라며 "아들이 보고 싶어 따라가고 싶은 심정"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같이 훈련받았던 어린 훈련병들이 부디 트라우마 없이 자대로 갈 수 있도록 조처해주길 바란다"며 "사랑하는 우리 아들 마지막까지 잘 보내겠다. 깊은 애도에 감사드린다"며 글을 맺었다.
앞서 지난 21일 오전 9시 50분께 32사단 신병교육대에서 훈련 도중 수류탄이 터져 A 훈련병이 숨지고, 소대장 1명이 다쳤다. 육군은 유가족과 협의해 장례식 절차를 돕는 한편, 사고 경위와 부대 탄약·병력 관리 등을 조사하고 있다.

육군 관계자는 "A 훈련병의 가족분들께 깊은 위로를 전한다"며 "남은 훈련병들에 대한 트라우마 치료, 심리 안정 지원도 철저히 하겠다"고 밝혔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