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부산 터널 입구에 적힌 `꾀끼깡꼴끈` 황당 문구, 대체 무슨 뜻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공직자 덕목 강조한 시장 시무식 발언
논란과 비판 커지자 철거키로
부산 터널 입구에 적힌 `꾀끼깡꼴끈` 황당 문구, 대체 무슨 뜻
부산 번영로의 한 터널 입구 상단에 뜻을 헤아리기 어려운 '꾀·끼·깡·꼴·끈'이란 문구가 설치된 이후 논란이 커지고 있다.

23일 부산시설공단에 따르면 공단은 지난 21일 '꾀·끼·깡·꼴·끈'이라고 적은 대형 문구를 부산 도시고속도로 대연터널 입구 위에 설치했다.

이 시설물은 공공디자인 개선 사업의 하나로 설치됐지만, 정확한 뜻을 알기 어려운 문구가 오가는 운전자의 궁금증을 자아냈다.

각종 인터넷 커뮤니티에도 "황당하다"는 댓글과 함께 해당 문구의 사진을 올린 게시물이 잇따라 올라왔다.

이 문구가 등장하게 된 과정과 배경을 알고 나면 허탈할 수밖에 없다.

지난 1월 2일 시무식에서 박형준 부산시장은 공직자가 가져야 할 5가지 덕목을 꼽으면서, 한 작가의 말을 인용해 "공적 선의를 가진 존재로서 우리의 정체성을 확립하기 위해선 꾀(지혜), 끼(에너지·탤런트), 깡(용기), 꼴(디자인), 끈(네트워킹)이 필요하다"고 언급했다. 이러한 박 시장의 언급 내용을 시설공단이 터널 위에 게시한 것이다.

온라인에선 이에 대해 "부산시 산하 공무원들끼리만 돌려보면 될 이야기를 터널 위에다 왜 예산을 들여 붙여놓았느냐", "부산시설공단의 용비어천가", "흉물이다" 등의 비판이 퍼지고 있다.

부산시설공단은 5차례에 걸친 디자인경영위원회 회의에서 노후 시설물을 중심으로 감동 문구를 설치해 미관을 개선하자는 아이디어가 제시돼 도로 담당 부서에서 문제의 문구를 설치했다고 밝혔다.

부산시설공단은 이 문구를 설치한 이후 부정적인 의견이 확산하자 당혹해하는 분위기다.

시설공단 관계자는 "논란이 되는 것과 관련해 내부적으로 어떻게 할지를 논의하고 있다"며 "우선 가림막으로 해당 문구를 가리고 시설물을 철거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논란이 확산하자 박 시장은 "안전이 중요시되는 고속도로 터널 위에 저러한 문구를 설치하는 것은 적절치 않은 일"이라며 "사전에 보고받지 못해 미리 막지 못한 것은 안타깝지만, 즉각 시정해 혼란을 방지하라"고 지시했다.

그러면서 "불필요한 일로 시민들에게 걱정을 끼쳐 송구하다"며 "시는 물론 시 산하 기관들이 업무처리를 해나갈 때 시민 눈높이에 맞는지부터 세심히 살필 것을 당부하겠다"고 말했다. 박양수기자 yspark@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