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국힘 친윤계 "배알도 없다고? 홍준표 더 빨리 나가도 돼"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친윤서 '한동훈 대표 선출 시 尹 탈당' 거론설 굳힌 洪 행보…"나도 거취 결정, 당 정나미떨어져 새살림이 나아"
친윤 핵심 이철규 "분란오는 말씀 자제" 부담…재선 박수영 "洪 더 빨리 나가도 좋다, 아무도 안 따라나가"
국힘 친윤계 "배알도 없다고? 홍준표 더 빨리 나가도 돼"
왼쪽부터 국민의힘 제22대 총선 부산 남구에서 재선에 성공한 박수영 의원, 홍준표 대구광역시장.<박수영 국회의원 페이스북 사진·연합뉴스 사진 갈무리>

국민의힘 친윤(親윤석열)계 현역 의원 사이에서 대권주자 홍준표 대구시장의 '한동훈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당대표가 되면 탈당해 새살림 차리는 게 낫다'는 주장에 "빨리 나가라"는 공개 반발이 터져 나왔다.

22일 여권에 따르면 제22대 총선 부산 남구 재선 당선인인 박수영 국민의힘 의원은 21일 저녁 페이스북을 통해 홍준표 시장을 거명하며 "더 빨리 나가셔도 좋다. 아무도 안 따라 나갈 거다"라고 저격했다.

앞서 홍 시장은 20일 지지층과의 소통 커뮤니티 '청년의꿈'에 20일 게재된 '국민의힘 침몰은 시간문제 같다'는 질문글에 "또 다시 초짜 당대표 되면 이 당은 가망없어 나도 거취 결정할지도 모른다"고 답글을 달았다.

특히 "당이 배알도 없이 우리를 지옥으로 몰아넣은 애한테 굽실거리기보단 새살림 차리는게 그나마 희망이 있다"고 주장했다. 친윤계 일각의 '한동훈 대표 시 윤석열 대통령 탈당' 거론설을 굳힌 행보로 풀이됐다.

홍 시장은 21일 오후 페이스북 글에서도 "지난 대선 경선 때 (윤 대통령을 상대로) '민심(여론조사)에서 이기고 당심(책임당원 투표)에서 졌을 때'부터 (당에) 정나미가 떨어졌다"며 당내 제(諸)세력을 비난했다.

그는 "우리를 지옥으로 몰고간 애' 앞에서 모두 굽실거리며 떠 받드는거 보고 더더욱 배알도 없는 당이라고 느꼈다"며 "검찰정치 2년 혼란이 있었는데 '또 검찰'에 기대어 연명하기 바라냐"면서 당 해체를 거론했다.


같은 날 친윤 평론가인 서정욱 변호사는 방송에서 홍 시장을 '해당행위', '이간질' 주체로 규정했다. 친윤 핵심 이철규 의원도 TV조선 방송에서 대통령 탈당설을 일축하고 홍 시장에게 "당에 분란이 오는 말씀을 줄여달라"고 했다.
한편 홍 시장은 당의 총선 참패 이후 윤 대통령 멘토로 불려온 신평 변호사와 나란히 반(反)한동훈 스피커 역할을 했고, 윤 대통령과 접촉한 바 있다. 총선백서특위 위원장 내정 상태이던 조정훈 의원을 만나기도 했다.

총선백서특위는 공식 출범 전후 '한동훈 책임 적시'에 집중한 듯한 행보로 논란 중심에 섰었다. 조정훈 위원장은 당권 도전까지 열어놔 '심판 겸 선수' 논란이 일었는데 20일 "당대표에 출마하지 않는다"고 선언해 일단락됐다.

친윤계 내에서도 이철규 의원과 각을 세웠던 배현진 의원은 21일 SBS라디오에서 특위 관련 "총선백서를 쓰는 단장이 (인재영입위원으로) 공천의 일련의 과정에 있었던 분이란 건 좀 부적절하단 생각이 있었다"고 지적했다.

한기호기자 hkh89@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