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이재용 “삼성 기술로 전 인류가 AI 혜택 누리게 할 것”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삼성의 기술·제품을 통해 모든 기업과 사회, 나아가 전 인류가 인공지능(AI)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하겠다."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은 지난 21일 열린 'AI 서울 정상회의'에서 화상으로 연설을 진행하고 "삼성의 핵심 가치 중 하나는 기술을 통한 인류 사회 공헌"이라며 이 같이 밝혔다.

이어 "삼성은 전 세계 엔지니어를 응원하고 청년들을 교육하는데 힘을 쏟고 있다"며 "이를 통해 국가와 국가, 사회 내부의 기술 불평등과 격차를 줄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회장은 이날 연설에서 '기술을 통한 인류 사회 공헌'은 삼성의 핵심 가치라며 혁신과 포용을 위한 삼성의 노력을 설명했다.

이 회장은 삼성의 고효율·저전력 반도체가 기업들이 비용과 에너지 소모를 최소화한 AI 서비스를 개발·제공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고 예시를 들었다. 또 삼성의 서비스와 제품에 AI 기술을 접목해 환경적으로 지속가능한 방법으로 접근성과 포용성을 강화하겠다고 약속했다.

이 회장은 "AI는 산업 혁신과 경제 성장에 영향을 미치는 것을 넘어서 우리의 삶과 일하는 방식, 세상과 소통하는 방식을 근본적으로 바꾸고 있다"며 "AI 기술의 장점을 책임감 있게 활용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혁신의 과정에서 AI의 악용을 최소화하고 혜택을 극대화하기 위한 방안이 전세계적으로 논의돼야 한다"며 있다"며 "삼성은 글로벌 사회와 적극적으로 협력해 안전하고 포용적이며 지속가능한 AI 기술을 개발하는 데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회장은 글로벌 협업을 통해 AI가 지금 세대뿐 아니라 다음 세대의 더 나은 미래를 만드는 도구로 활용될 수 있도록 노력하자고 제안하며 연설을 마무리 했다.

AI 서울 정상회의는 작년 11월 영국 블레츨리 파크에서 개최된 'AI 안전성 정상회의'의 논의를 이어 받아 두 번째로 열리는 회의로, 한국과 영국이 공동 주최했다.

이날 회의에는 윤석열 대통령과 리시 수낙 영국 총리 포함해 G7 국가 정상들과 삼성을 비롯한 아마존, 메타, 구글, MS, 네이버 등 국내외 빅테크 기업 대표들이 화상회의로 참여했다.

삼성전자는 '기술의 중심에는 사람을 둬야 한다', '인류에 도움이 되는 기술을 만들어야 한다'는 이 회장의 경영철학에 기반해 AI 기술·제품을 추구해 오고 있다.

전날 회의에 이어 이날에는 장관급 인사들이 참여하는 'AI 글로벌 포럼'이 개최된다. AI 글로벌 포럼은 윤 대통령이 UN 총회와 아시아태평양 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 등에서 글로벌 AI 거버넌스 구축을 위해 제안한 바 있으며, 우리 정부가 단독으로 주최하는 행사다.

장우진기자 jwj17@dt.co.kr

이재용 “삼성 기술로 전 인류가 AI 혜택 누리게 할 것”
윤석열 대통령이 21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화상으로 참석한 'AI 서울 정상회의'에서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의 발언을 듣고 있다.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