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부산시, 해운대·주례 등 노후계획도시정비 기본계획 용역 착수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부산시, 해운대·주례 등 노후계획도시정비 기본계획 용역 착수
20년 이상 경과한 100만㎡이상 택지 <부산시 제공>

부산시는 '노후계획도시 정비 및 지원에 관한 특별법' 시행에 발맞춰 관련 절차를 신속하게 준비하고자 노후계획도시정비 기본계획 수립 용역을 발주한다고 21일 밝혔다.

시는 이번 용역으로 노후계획도시의 공간적 범위, 기반시설 정비, 정비사업 단계별 추진계획, 선도지구 지정계획 등을 제시할 예정이다.

시는 택지개발사업 등에 따라 조성 후 20년 이상 경과하고 면적 100만㎡ 이상인 지역으로, 개별적인 정비사업만으로는 자급자족 기능 등 기본적인 문제 해결이 어려운 지역을 대상으로 정비를 추진한다.

대상 지역은 △해운대1·2(300만㎡, 1997년 준공) △화명2(145만㎡, 2002년 준공) △만덕·화명·금곡 일대(240만㎡, 1985~1996년 준공) △다대 일대(130만㎡, 1985~1996년 준공) △개금·학장·주례 일대(120만㎡, 1987~1999년 준공) 등이다.


임경모 시 도시균형발전실장은 "이번 설명회를 시작으로 부산의 향후 100년의 모습을 만들어 나갈 대역사에 시민과 공공이 함께 첫발을 딛게 될 것"이라며 "주민들과의 지속적인 소통을 통해 노후계획도시 정비사업의 성공적인 추진을 도모하겠다"고 전했다.
시는 노후계획도시정비에 대한 지역 주민과 지역업체들의 관심도를 높이고자 오는 23일 부산시청과 해운대문화회관에서 주민설명회를 한다.

이윤희기자 stels@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