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180도 바뀐 이더리움 ETF 전망…비트코인 7.1만달러로 급등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180도 바뀐 이더리움 ETF 전망…비트코인 7.1만달러로 급등
[픽사베이 제공]

최근 6만6000달러선에서 등락하던 가상화폐 대장주 비트코인이 21일 급등하며 7만1000달러선을 돌파했다.

가상화폐 시황정보 사이트 코인마켓캡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40분 현재 비트코인 가격은 24시간 전보다 7.76% 오른 7만1394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일주일 전 대비로는 13.42% 오른 수치다.

비트코인이 7만달러선을 회복한 것은 지난달 11일 이후 약 40일 만이다.

국내 가상자산거래소 업비트와 빗썸에서는 각각 9702만8000원, 9718만6000원에 거래 중이다.

같은 시각 시가총액 2위 이더리움은 전일 대비 19.45% 급등해 3662달러에서 움직이고 있다. 일주일 전과 비교하면 24.33% 높은 수준이다.

이날 급등은 이더리움 현물 상장지수펀드(ETF)가 미 증권거래위원회(SEC)의 승인을 받을 수 있다는 기대감에 따른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오는 23일 SEC가 이더리움 현물 ETF 신청에 관해 결정을 발표할 예정인 가운데 그동안 승인 가능성이 높지 않은 것으로 관측됐다.


블룸버그 통신은 앞서 지난 17일 소식통을 인용해 지난 1월 현물 비트코인 ETF 승인이 났을 때만큼 SEC의 대화가 활발하지 않다며 승인이 나지 않을 것으로 보도한 바 있다.
그러나 이날 블룸버그 인텔리전스 ETF 분석가 에릭 발추나스와 동료 제임스 세이파르트가 이더리움 현물 ETF의 승인 확률을 25%에서 75%로 높였다고 밝혀 급등을 이끌었다.

발추나스는 이날 자신의 엑스(X·옛 트위터) 계정에 "오늘 오후에 SEC가 이 문제(점점 더 정치적인 이슈)에 대해 입장을 180도 바꿀 수 있다는 이야기를 들었다"며 이같이 전했다.

이에 컴벌랜드 랩스의 분산금융 분석가인 크리스 뉴하우스는 "소셜미디어 거래자와 분석가들은 현재 SEC가 잠재적인 승인 쪽으로 기울 가능성이 더 높을 것이라고 추측한다"며 "많은 트레이더가 승인 가능성을 완전히 배제했기 때문에 포지션을 잡기 위해 분주히 움직이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BNB(4.51%), 솔라나(9.59%), 리플(5.41%), 도지코인(10.46%) 등 주요 알트코인도 강세를 보이고 있다.

신하연기자 summer@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