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김여사 명품백` 고발 백은종, 9시간 검찰조사 "청탁 내용 명확히 진술"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윤석열 대통령의 부인 김건희 여사의 '명품가방 수수 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검찰이 고발인인 백은종 서울의소리 대표를 9시간에 걸쳐 조사했다.

백 대표는 검찰에서 김 여사에게 청탁한 인물 등을 진술한 것으로 확인됐다.

김 여사의 명품가방 수수의혹을 최초로 폭로하고 고발한 백 대표는 20일 오후 2시부터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김승호 부장검사)에서 고발인 신분으로 조사를 받고 오후 10시 40분쯤 귀가했다.

백 대표는 검찰청 앞에서 기자들과 만나 "(청탁한 인물이) 누구인지, 어떤 직위를 청탁했는지를 포함해 명확히 진술했다"면서 "(청탁 등이) 1건만이 아니고 다음이 또 있기 때문에 파장을 생각해 아직은 공개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백 대표는 서울의소리에서 공개했던 명품가방 전달과정이 담긴 30분 분량의 영상 원본과 가방을 건넨 최재영 목사가 2022년 6월 김 여사에게 제3자에 대한 인사 청탁을 하는 내용의 SNS대화 등을 검찰에 제출한 것으로 전해졌다. 백 대표를 대리하는 양태정 변호사는 최 목사가 김 여사에게 인사를 청탁한 인물이 "상당한 유력 인사"라고 설명했다.

백 대표는 최 목사가 대통령 취임식 만찬에 초청되고, 최 목사의 형님이 대통령 추석 선물을 받은 것 등을 청탁이 성사된 사례로 판단해 해당 선물을 검찰에 제출했다고 밝혔다. 또 최 목사가 2022년 6월 김 여사를 약 2시간40분 동안 면담하면서 '금융위원 청탁'을 목격한 내용 등을 기록한 A4지 1~2장 분량의 메모, 최 목사를 비롯해 선물을 든 방문객을 김 여사에게 안내한 직원의 신상 정보도 검찰에 제공했다.

최 목사가 김 여사와 주고받은 전체 SNS대화를 제출해달라는 검찰 요구는 거부했다.


백 대표는 "이만큼 증거를 내고 정황을 얘기했으니 김건희씨를 소환해서 조사한 후에 대질신문 과정에서 증거들을 더 제출하겠다"며 "검찰의 태도에 따라 전체 증거를 낼 수도 있고 언론을 통해 보도하거나 야당에 특검용 자료로 줄 수도 있다"고 말했다.
백 대표는 이날 검찰 출석에 앞서 대검찰청에 윤 대통령 부부를 추가 고발했다.

김 여사가 명품가방 외에 180만원 상당의 명품 화장품과 향수, 40만원 상당의 양주를 받은 혐의, 코바나컨텐츠 사무실 앞 불상의 대기자들로부터 선물을 받은 혐의, '금융위원 인사 청탁'과 관련한 인사에 개입한 혐의, 명품가방 대통령 기록물 지정과 관련한 대통령실 관계자의 증거인멸 혐의 등을 추가로 수사해줄 것을 요청했다.

검찰은 21일 최 목사가 김 여사에게 선물한 것으로 추정되는 책을 주웠다고 주장하는 권성희 변호사를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할 예정이다.김미경기자 the13ook@dt.co.kr



`김여사 명품백` 고발 백은종, 9시간 검찰조사 "청탁 내용 명확히 진술"
인터넷 매체 서울의소리 백은종 대표가 20일 오후 고발인 신분으로 조사를 받기 위해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