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LG전자, 글로벌 올레드 TV 1위 수성…점유율 52%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LG전자가 올 1분기 글로벌 올레드 TV 시장에서 출하량 기준 1위에 올랐다.

21일 시장조사업체 옴디아에 따르면 올 1분기 LG 올레드 TV의 출하량은 약 62만7000대로 출하량 기준 점유율 약 52%를 기록했다.

LG전자는 투명, 무선, 벤더블 등 다양한 폼팩터와 40인치에서 90인치대에 이르는 업계 최다 라인업을 앞세워 12년 연속 글로벌 올레드 TV 시장 1위 달성을 위한 순조로운 출발을 시작했다고 설명했다.

전체 올레드 TV 시장 중 70인치 이상 초대형 TV의 출하량 비중은 14.1%로 작년 동기보다 4.6%포인트 상승하며 1분기 기준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이는 'TV는 크면 클수록 좋다'는 거거익선(巨巨益善) 트렌드가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이런 가운데 LG전자는 1분기 70인치 이상 초대형 올레드 TV 시장에서 약 53%의 출하량 점유율을 차지했다. 또 80인치 이상 초대형 시장에서도 97인치 올레드 TV를 앞세워 58.4%의 출하량 점유율을 기록, 초대형 올레드 TV 시장에서 1위 자리를 지켰다.

LG전자는 1분기 TV 매출 중 최상위 라인업인 올레드 TV가 차지하는 비중이 28%를 기록했다.

LG전자는 올해 한 차원 진화한 공감지능(AI) 화질·음질 칩 '알파 AI 프로세서', 웹OS 기반의 맞춤형 고객 경험, 무선 올레드 라인업 확대 등을 기반으로 초대형 프리미엄 TV 수요를 공략할 계획이다.

1분기 올레드와 LCD를 포함한 LG전자의 전체 TV 출하량은 541만1000대로, 전체 TV 시장 내 점유율은 금액 기준 16.6%를 차지했다.

글로벌 TV 시장의 출하량은 작년 동기보다 1%가량 감소한 4642만1500대를 기록해 2009년 이후 역대 1분기 가운데 가장 낮았다. 이 중 글로벌 올레드 TV의 출하량은 121만대 수준이다.

옴디아는 지난 3년간 침체를 이어온 TV 시장이 올 2분기부터 반등에 성공해 올해 전체 TV 출하량이 작년보다 2% 증가한 2억493만9000대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했다. 올레드 TV 출하량은 630만대 수준으로 추산했다.

장우진기자 jwj17@dt.co.kr

LG전자, 글로벌 올레드 TV 1위 수성…점유율 52%
LG 시그니처 올레드 M. LG전자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