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CJ대한통운 "1분기 패션·뷰티 물량 98%↑…이커머스 매출 껑충"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CJ대한통운은 올해 1분기 풀필먼트 사업 내 패션·뷰티 카테고리 물량이 지난해 대비 98.4% 늘었다고 21일 밝혔다.

풀필먼트사업 초기인 2022년부터의 분기 평균 성장률(CQGR)은 23.7%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패션·뷰티 풀필먼트 성장 효과에 힘입어 올 1분기 회사의 이커머스사업 매출은 전년 같은 기간보다 13% 성장한 682억원을 기록했다.

회사는 풀필먼트 사업 초기에 배송역량을 집중하면서 고객사를 꾸준히 확대해왔다. 2021년 3월 여성 패션 마켓플레이스 '지그재그'에 'e-풀필먼트 서비스' 제공을 계기로 패션 풀필먼트사업을 본격화했으며, 이후 지그재그의 '직진배송(자정 전 주문 시 익일 도착)'과 네이버 스마트스토어 입점 업체 물량을 맡기도 했다.

또 기존 수행 중인 무신사 배송 업무에 더해 지난해 무신사로지스틱스의 여주 2·3물류센터 운영사로 선정, 물량을 더 늘렸다.

회사는 앞으로도 패션·뷰티를 중심으로 풀필먼트 분야에서 고성장세를 유지할 것으로 내다봤다.

안재호 CJ대한통운 영업본부장은 "패션·뷰티 버티컬 고객사 물량이 이커머스사업 매출을 이끌고 있다"며 "도착보장 등 프리미엄 서비스 본격화로 이커머스 플랫폼 및 셀러 유입을 촉진하는 한편 소셜·라이브커머스 등 다양한 플랫폼을 대상으로 풀필먼트 서비스를 확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상현기자 ishsy@dt.co.kr

CJ대한통운 "1분기 패션·뷰티 물량 98%↑…이커머스 매출 껑충"
CJ대한통운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