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르포] 예술과 생성AI의 합작… 백남준作 눈앞에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KT 디지털트윈 접목 백남준아트센터 특별전 가보니
현실성 위해 확장현실 기기 활용
3D로 표현해 생생한 경험 선사
[르포] 예술과 생성AI의 합작… 백남준作 눈앞에
KT 디지털 트윈 웹사이트에 구현된 초실감형 3D 백남준아트센터와 생성형 AI로 생성된 백남준 작품 '칭기즈 칸의 복권'. KT 제공

40년 전 전 세계를 놀라게 했던 백남준의 미디어아트가 KT의 기술에 힘입어 3D로 되살아났다. KT가 백남준아트센터의 특별전 '일어나 2024년이야!'를 생성형 인공지능(AI) 기술로 3D로 구현해 인터넷 공간에서 오픈한 것.

이 전시는 백남준의 1984년 기념비적인 위성 생방송 프로젝트 '굿모닝 미스터 오웰'을 중심으로 기술과 예술이 결합해 서로 다른 시공간의 만남을 가능하게 하는 '전 지구적 소통'의 가치를 환기한다는 주제로 지난 3월 시작해 내년 2월까지 백남준아트센터에서 진행된다. KT는 이번 전시와 백남준아트센터의 주요 작품을 초실감형 3D 모델로 제작했다.

3D 전시는 백남준아트센터와 홍익대학교 서울캠퍼스 내 '홍익 AI 뮤지엄'에서는 확장현실(XR) 기기를 활용해 작품을 생생하게 경험할 수 있다.

21일 기자가 서울 마포구 홍익대 캠퍼스의 홍익 AI 뮤지엄을 직접 찾아 전시를 체험했다. XR 기기를 착용하자 마치 백남준아트센터 로비에 선 듯한 화면이 눈앞에 펼쳐졌다. 전시관과 작품 배치까지 현실 백남준아트센터 공간을 그대로 구현했다. 전시의 주요 작품인 '칭기즈 칸의 복권', '로봇 K-456', 'TV 부처' 등을 마치 눈앞까지 다가간 것처럼 가까이 확대해서 볼 수 있었다.

[르포] 예술과 생성AI의 합작… 백남준作 눈앞에
기자가 21일 홍익대학교 서울캠퍼스 홍익AI 뮤지엄에서 열리는 백남준 특별전 '일어나 2024년이야!' 3D 전시를 체험하고 있다.

전시 체험을 도운 김이길 KT 기술혁신부문 AI서비스랩 팀장은 "이전에는 사진과 영상에서 3D 모델을 구현하기 위해서는 비싼 특수 장비가 필요했다"며 "이번 전시에서는 생성형 비전 AI를 활용해 스마트폰 카메라로도 보다 현실감 있고 정확한 3D 모델을 구현해냈다"고 설명했다.

KT는 홍익대를 비롯해 다양한 파트너들과 협력해 확보한 데이터를 AI에 학습시켰다. 이렇게 학습된 AI는 모델의 세부적인 기하학적 구조를 재구성한다. 특히 KT 기술은 반사광 등 재질감 표현에 뛰어나다. AI로 생성된 3D 모델에 표현 텍스처를 추가 수정할 필요 없이 곧바로 사용할 수 있을 정도다. 실제로 XR 기기를 활용해 작품을 크게 확대하자 부처 조각상, 자전거를 탄 로봇 등의 재질과 질감을 마치 눈앞에서 감상하는 것처럼 현실감 있게 느낄 수 있었다.

이번 전시는 KT의 디지털 트윈 홈페이지를 통해서도 감상할 수 있다. 저사양 디바이스에서도 작품을 원활히 감상할 수 있도록 클라우드 스트리밍 기술이 적용됐다. 기존 실감형 콘텐츠는 성능이 좋은 컴퓨터로 접속하지 않으면 뚝뚝 끊기고 로딩 시간이 길어지는 문제가 있었다. KT는 클라우드에서 연산 처리를 이뤄지도록 해 관람객이 접속한 디바이스에 그래픽처리장치(GPU)가 없어도 초실감형 콘텐츠를 즐길 수 있도록 했다.

KT는 앞서 지난해 4월 디지털 트윈 분야의 국내 주요 19개사와 'K-디지털트윈 워킹 그룹'을 발족한 바 있다. KT의 생성형 비전 AI 기술과 예술을 융합한 이번 초실감형 3D 전시는 해당 워킹그룹의 대표적인 협업 사례다. 이번 전시뿐 아니라 패션, 게임, 설비, 쇼핑 뿐 다양한 분야에서 활용되고 있다.

천왕성 KT AI 서비스랩 비전 AI 연구담당(상무)은 "현실을 가상 공간에 동일하게 재현하는 디지털 트윈 콘텐츠는 생성형 비전 AI 기술의 발전에 따라 보다 몰입감 있는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며 "생성형 비전 AI 디지털 트윈 기술이 향후 3D 콘텐츠 시장의 성장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힘쓰겠다"라고 말했다.

전혜인기자 hye@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