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경찰 조사 마친 김호중 "죄지은 사람이 무슨 말을…"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경찰 조사 마친 김호중 "죄지은 사람이 무슨 말을…"
'음주 뺑소니' 혐의를 받는 트로트 가수 김호중이 21일 서울 강남경찰서에서 조사를 마친 뒤 귀가하고 있다.

박동욱기자 fufus@dt.co.kr

'음주 뺑소니 혐의' 등으로 경찰 조사를 받은 가수 김호중이 21일 밤 서울 강남경찰서에서 조사를 마친 후 나왔다.

김호중은 차량으로 이동하기 전 취재진들의 질문에 "죄인이 무슨 말이 필요하겠나. 조사받았고 앞으로 남은 조사 잘 받도록 하겠다"고 밝히고 자리를 떴다.

김호중 대신 질문에 답한 조남관 변호사는 "음주운전 포함해 사실 관계를 모두 인정하고 성실히 조사받았다"며 "부차적으로 마신 술의 종류와 양 모두 구체적으로 말씀드렸다"고 말했다. 이어 "한순간의 거짓으로 국민들을 화나게 했다. 뒤늦게 시인하고 용서를 구하니 노여움을 풀어달라"며 "변호인으로서 성실하게 수사에 협조하겠다"고 밝혔다.


김호중은 지난 9일 오후 11시 40분께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 한 도로에서 사고를 낸 뒤 달아난 혐의(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도주치상·사고 후 미조치 등)를 받고 있다. 음주 의혹을 부인하던 김호중은 이틀 전인 지난 19일 밤 돌연 입장을 바꿔 혐의를 시인하고 경찰에 출석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경찰 조사 마친 김호중 "죄지은 사람이 무슨 말을…"
'음주 뺑소니' 혐의를 받는 트로트 가수 김호중이 21일 서울 강남경찰서에서 조사를 마친 뒤 취재진에게 인사하고 있다.

박동욱기자 fufus@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