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VIP 격노설` 추궁한다…공수처, 김계환·박정훈 오늘 소환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VIP 격노설` 추궁한다…공수처, 김계환·박정훈 오늘 소환
김계환 해병대 사령관이 4일 오전 해병대 채모 상병 순직 사건 수사외압 의혹 관련 조사를 받기 위해 정부과천청사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로 들어가고 있다. [연합뉴스]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가 해병대 채모 상병 순직 사건 외압 의혹 사건과 관련해 김계환 해병대 사령관과 박정훈 전 해병대 수사단장을 21일 소환 조사한다.

법조계에 따르면 공수처 수사4부(이대환 부장검사)는 이날 오전에는 김 사령관을, 오후에는 박 전 단장을 각각 불러 조사할 예정이다.

같은 날 두 사람을 동시에 부른 만큼, 공수처는 대질 조사를 통해 'VIP 격노설'의 진위와 이종섭 전 국방부 장관 등 윗선으로부터 받은 지시 내용 등을 중점적으로 확인할 것으로 보인다.

공수처는 앞서 지난 4일에도 김 사령관을 직권남용 권리행사 방해 혐의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15시간가량 조사했다. 이후 김 사령관과 2차 조사 일정을 조율한 끝에 이날 김 사령관을 재소환했다.

해병대 최고 지휘관인 김 사령관은 지난해 7∼8월 채상병 순직 사건을 초동 조사한 박 전 단장에게 윗선의 외압이 가해지는 과정에 관여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박 전 단장이 지난해 7월 30일 해병대 1사단장 등 간부 8명에게 업무상 과실치사 혐의를 적용한 수사 결과를 이 전 장관에게 보고한 다음날 김 사령관이 돌연 언론 브리핑 취소를 통보하며 부대 복귀를 지시했고, 이어 유재은 국방부 법무관리관이 박 전 단장에게 전화해 '혐의자와 혐의 내용을 다 빼라'고 했다는 것이 박 전 단장의 주장이다.
이에 박 전 단장이 김 사령관에게 이유를 묻자 'VIP가 격노하면서 장관과 통화한 후 이렇게 됐다'고 설명했다는 것이다.

반면 김 사령관은 "VIP 언급 자체를 한 사실이 없다"며 의혹을 전면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공수처는 지난해 8월 고발장 접수 이후 8개월만인 지난달부터 유 관리관, 박경훈 전 국방부 조사본부장 직무대리, 김 사령관 등을 차례로 소환하며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