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나도 루저였다"…대학 졸업생들에 130만원씩 뿌린 미국 갑부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억만장자 사업가 로버트 헤일 "인생에서 실패해봐도 괜찮다"
4년 전부터 대학가 찾아가 돈다발 선물…절반은 기부 유도
"나도 루저였다"…대학 졸업생들에 130만원씩 뿌린 미국 갑부
다트머스 대학 졸업식에서 기부를 설명하고 있는 로버트 헤일. [다트머스대학 홈페이지 캡처]

미국의 한 억만장자 자선가가 매사추세츠 다트머스 대학 졸업식에서 졸업하는 학생들에게 각각 1000달러(약 136만원)를 선물했다.

21일(현지시간) AP 통신에 따르면 지난 16일 졸업식에서 돈다발을 선물한 자선가는 그래닛 텔레커뮤니케니션즈(Granite Telecommunications)의 창업자 로버트 헤일이다.

미국프로농구(NBA) 보스턴 셀틱스 지분도 보유하고 있는 그는 포브스지 추정 순자산이 54억달러(약 7조3600억원)에 달한다.

헤일은 4년 전부터 졸업생들에게 현금을 선물로 안기는 기부를 시작했다.

그는 AP 통신과의 인터뷰에서 "학생들이 축하할 일이 거의 없었던 코로나 팬데믹 시기에 기부를 시작했다"며 "인생에서 모험하고 실패해도 괜찮다는 것을 전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헤일은 특히 1000달러를 선물받은 학생들이 절반인 500달러(약 68만원)는 자신을 위해 사용하고, 나머지 500달러는 다른 사람들을 위해 기부하도록 하고 있다.

이날 졸업식에서 돈다발을 받게 된 졸업생은 1000여명이다.

자신과 아내 카렌이 인생에서 경험했던 가장 큰 기쁨이 기부였던 만큼 학생들도 이를 느끼게 해주고 싶다는 이유에서다.

그는 졸업식에서 "우리는 여러분에게 두 가지 선물을 주고 싶다. 하나는 우리가 주는 선물이고, 또 다른 하나는 기부라는 선물"이라며 "지금과 같은 힘든 시기에는 나눔과 배려, 기부의 필요성이 더 크고, 우리 공동체는 여느 때보다 여러분의 아량을 필요로 한다"고 말했다.

그는 "내가 아마도 여러분이 지금까지 만나본 사람 중 가장 '루저'일 수 있다"며 2002년 닷컴 붕괴로 운영하던 회사가 파산하는 등 성공하기까지 험난한 일도 많았다고 돌아봤다.

헤일은 또한 학생들에게 1000달러의 절반을 기부하도록 강제할 방법은 없다는 점을 인정하면서도 "대다수의 사람이 옳은 일을 하고 그로 인해 기뻐한다고 믿고 있다"고 말했다.

졸업식에서 돈다발을 받게 된 졸업생 죠슈아 버나딘은 "모든 사람이 몇초간 충격을 받았고, 그러고 나서 모두 행복해했다"며 당시 상황을 전했다.

버나딘은 아직 자신의 몫인 500달러로 무엇을 할지 정하지 못했다면서도 "나머지 500달러는 대학에서 참여했던 극단과 성가대에 기부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버나딘은 "요즘에는 많은 사람이 '이걸 가져야 해, 저걸 가져야 해'하며 소유하고 싶어 한다"면서 "도움을 준 다른 사람들을 기억하고 돌려주는 것도 중요하다"고 언급했다.

지난해 졸업식에선 매사추세츠 보스턴 대학에서 기부 선물 보따리를 풀었던 헤일은 내년에도 더 많은 기부를 할 계획이다.

다만, 그가 내년에 어느 대학의 졸업식에 나타날지는 미지수다. 박양수기자 yspark@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