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AI 서울정상회의 `안전·혁신·포용적인 AI를 위한 서울선언` 채택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AI 서울정상회의 `안전·혁신·포용적인 AI를 위한 서울선언` 채택
윤석열 대통령이 21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화상으로 'AI 서울 정상회의'에 참석해 올라프 숄츠 독일 총리의 발언을 듣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한국과 영국의 공동 주도로 21일 열린 'AI 서울 정상회의'에서 안전하고 혁신적이며 포용적인 AI(인공지능)를 위한 서울 선언이 채택됐다.

지난해 영국에서 열린 1차 AI 안전성 정상회의에서 도출한 '블레츨리 선언'보다 폭넓게 AI 관련 국제사회의 공감대와 협력방안을 담았다.

정상회의에는 호주, 캐나다, 유럽연합, 프랑스, 독일, 이탈리아, 일본, 대한민국, 싱가포르, 영국, 미국 등이 참여했다. 정상들은 서울선언에서 "AI의 전례없는 발전과 우리 경제·사회에 미치는 영향을 마주해 AI 분야에서 국제 협력 및 대화를 촉진하고자 하는 공동의 헌신을 확인한다"고 밝혔다.

정상들은 "우리는 안전하고 보안성과 신뢰성을 갖춘 AI 설계·개발·배치·사용을 보장하기 위해, AI로부터 혜택을 극대화하고, 야기되는 폭넓은 위험들에 대응하기 위한 위험 기반 접근법과 일치하는 AI 거버넌스 체계들 간의 상호운용성의 중요성을 인식한다"며 "우리는 첨단 AI 시스템을 개발하는 단체들에 대한 히로시마 프로세스 국제 행동강령의 운용을 지지하는데 지속 집중한다"고 밝혔다. 이어 "우리는 프론티어 AI를 개발하고 배치하는 단체들의 특별한 책임을 인식하며, '프론티어 AI 안전 서약'을 환영한다"고 했다.

아울러 "참여국들이 안전연구소, 연구 프로그램 또는 감독 기관들을 포함한 기타 유관 기관들을 설립하는 것을 지지하고, 이들 단체간의 네트워크를 육성함으로써 안전 연구에 관한 협력을 증진하고 모범 관행을 공유하기 위한 협력을 증진한다"며 "우리는 인간 중심적인 AI를 활용해 국제 난제를 해결하고, 민주주의적 가치·법치주의 및 인권·기본적 자유와 프라이버시를 보호 및 증진하고, AI 및 디지털 격차를 해소함으로써, 인간의 복지를 향상하고, 유엔 지속가능발전목표 진전을 포함해 AI를 실용적으로 활용하도록 지원하고자 AI 안전·혁신·포용성을 향상시키는 국제 협력 강화를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안전하고, 혁신적이고 포용적인 AI 생태계들을 육성하는 위험 기반 접근법들을 포함한 정책·거버넌스 체계들을 지지한다. 이 체계들은 인간의 창의력과 AI의 개발·사용 간 선순환을 촉진하고, 사회·문화적, 언어적 그리고 성별 다양성을 증진하며, 상업적·공개적으로 사용 가능한 AI 시스템들의 전주기에 걸쳐 환경적으로 지속가능한 기술 및 인프라의 개발 및 사용을 증진해야 한다"며 "AI 거버넌스에 관한 국제 협력을 강화하기로 한다"고 공언했다.

정상들은 서울선언의 부속서인 'AI 안전 과학에 대한 국제 협력을 위한 서울 의향서'도 도출했다.

AI 서울 정상회의는 프랑스가 개최하는 'AI 행동 정상회의'로 이어진다. 김미경기자 the13ook@dt.co.kr



AI 서울정상회의 `안전·혁신·포용적인 AI를 위한 서울선언` 채택
윤석열 대통령이 21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화상으로 'AI 서울 정상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