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라이칭더 대만 총통 오늘 취임…4년 임기 공식 시작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美日, 취임식에 대표단 파견…취임사엔 '양안 현상유지' 입장 담길 듯
대만 민주진보당(민진당)의 라이칭더(賴淸德) 총통이 20일 정식 취임한다. 라이칭더 총통은 미국과 가깝고, 중국으로부터의 독립이 정치철학이다.

라이 총통 당선인은 오전 9시(현지시간) 샤오메이친(蕭美琴) 부총통 당선인과 함께 타이베이 총통부에서 열리는 취임식에 참석, 4년 임기를 공식 시작한다.

그는 취임식에서 '온건·책임·자신감·단결' 등 네 단어를 키워드로 차이잉원(蔡英文) 전 총통의 8년 집권 기조를 이어받아 중국 압박을 막아내 양안(중국과 대만) '현상유지'에 힘을 기울이고 세계 경제와 지정학 구도 안에서 대만의 '존재감'을 키우겠다는 뜻을 밝힐 예정이다.

취임식에는 미국에서 브라이언 디스 전 미국 국가경제위원회(NEC) 위원장과 리처드 아미티지 전 국무부 부장관 등 대표단이, 일본에서는 현역 여야 의원 37명 등 사상 최대 규모 대표단이 각각 참석한다.

우리 정부에서는 이은호 주타이베이대표부 대표가 참석한다.

또 8개 국가원수급 대표단과 1개 국가부원수급 대표단, 1개 외교장관급 대표단 그리고 교황청 특사 등 세계 각국에서 총 51개 대표단이 취임식을 찾는다. 강현철기자 hckang@dt.co.kr



라이칭더 대만 총통 오늘 취임…4년 임기 공식 시작
라이칭더 신임 대만 총통[EPA=연합뉴스 자료사진]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