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4대 금융 외국인 지분율 63% `역대 최고`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올해만 3.1%p 상승
금융권 “주주환원 증대와 저평가 극복 노력 덕택”
코스피에 상장된 4대 금융지주의 외국인 지분율이 60%를 훌쩍 넘어섰다. 올들어서만 3%포인트(p) 넘게 상승했다. 역대 최고 수준이다. 특히 KB금융은 외국인 지분율 80% 돌파를 목전에 두고 있다.

금융지주들의 적극적인 주주환원책에 '기업 밸류업' 호재가 겹치면서 저평가주를 꼽혀온 금융지주에 외국인 매수세가 몰린 때문이다.

20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4대 금융지주(KB·신한·하나·우리)의 지난 17일 장 마감 후 외국인 지분율은 평균 62.7%로 집계됐다.

이는 4대 금융지주 가운데 가장 늦게 증시에 입성한 우리금융 상장일(2019년 2월 13일) 당시 평균 58.2% 이후 5년 3개월여 만에 가장 높은 수치다.

지난해 말 평균은 59.6%로, 올해 들어서만 3.1%p 높아졌다.

전체 코스피 시장의 외국인 지분율도 지난해 말 18.8%에서 지난 17일 19.8%로 1%p 올랐지만, 금융지주와 비교하면 상승 폭이 작다.

금융회사 별로 보면, KB금융의 외국인 지분율은 지난해 말 72.0%에서 지난 17일 76.8%로 5%p 가까이 늘어 80%대를 눈앞에 뒀다. KB금융은 특히 지난 13일 외국인 지분율이 77.0%까지 올랐다. 2008년 10월10일 증시 상장 이후 가장 높은 외국인 지분율이다.

신한금융은 지난해 말 60.2%에서 지난 17일 61.2%로, 하나금융은 68.6%에서 70.1%로, 우리금융은 37.9%에서 42.5%로 외국인 지분율이 모두 올랐다. 우리금융은 17일 기준 외국인 지분율이 상장 후 최고치다.


금융지주들은 적극적인 주주환원 정책을 앞다퉈 시행한 결과 외국인 주주들의 매수세가 몰린 것이라고 자체 분석했다. 상대적으로 높은 배당 수익률 등을 노리고 장기 투자 성향이 강한 외국계 큰 손들이 꾸준히 주주로 진입했다고 보는 것이다
금융지주들은 주주환원 정책을 더욱 강화할 예정이다.

양종희 KB금융지주 회장과 진옥동 신한금융지주 회장은 지난 16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해외투자자들을 만나 주주가치 제고를 약속했다.

양 회장은 KB금융이 분기 균등 배당과 자사주 매입 등의 주주 환원을 국내 금융주 가운데 처음으로 시도했다는 점을 강조하며 "앞으로 수익이 창출된다면 가급적 많은 부분을 분기 균등 배당으로 주주에게 환원하겠다"고 말했다.이어 "중장기적으로 자본관리 정책을 핵심자기자본비율 13% 중반대로 관리하려 한다"며 "그래야 어떤 위기가 와도 버퍼를 가질 수 있다"고 강조했다.

진 회장은 "역사상 6분기 연속 자사주를 매입한 경우를 봤나. 신한이 그렇다"며 그동안의 주주가치 제고 노력을 밝혔다. 다만 그동안 연평균 10% 성장에도 불구하고 자기자본이익률(ROE)와 주주환원율이 떨어진 것에 대해서는 투자자에게 반성문을 써야 하는 부분이라고 평가했다.

신한금융지주의 발행 주식량이 약 125%에서 160% 정도 많은 부분에 대해서는 "앞으로의 재무 정책은 ROE 10%를 목표로 하면서 주식 발행량을 줄이는 것"이라며 "당분간 현금 배당을 적정하게 유지하면서 자사주 소각을 통해 발행 물량을 조절하겠다는 목표"라고 말했다. 김경렬·김남석기자 iam10@dt.co.kr

4대 금융 외국인 지분율 63% `역대 최고`
지난 16일(현지시간) 뉴욕 투자설명회에 참석한 양종희(왼쪽 다섯번째) KB금융지주회장과 진옥동(왼쪽 여섯번째) 신한금융지주 회장.


<~2024052102001395600070602~>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