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속보] 與 총선백서위원장 조정훈 "당대표 출마 안해…특정인 공격 않을 것"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속보] 與 총선백서위원장 조정훈 "당대표 출마 안해…특정인 공격 않을 것"
지난 5월14일 국민의힘 총선백서특별위원회 위원장인 조정훈 의원이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제3차 총선백서 특위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연합뉴스 사진>

국민의힘 제22대 총선 참패로 꾸려진 총선백서특별위원회 위원장인 조정훈 의원(서울 마포갑 재선 당선인)이 20일 "저는 당대표에 출마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조정훈 의원은 이날 언론에 낸 입장문을 통해 "확실히 밝히지 않으면 우리당의 분열과 혼란이 커질 것이 염려돼 이 말씀부터 드린다"며 오는 7월로 예상되는 전당대회 불출마를 선언했다. 그는 백서특위 위원장 내정 단계에서부터 전대 개최 전 백서 발간 의중을 밝히고, 당대표 출마 여지를 둔 언급을 해왔었다.

국민의힘 수도권·3040세대 당선·낙선인 모임인 '첫목회' 등에선 조 의원에 대해 한동훈 전 비상대책위원장에 총선 패배 책임 전가와 전대 출마 저지 의도가 있는 게 아니냐며 '백서특위 위원장 사퇴와 전대 출마를 택일하라'는 취지의 비판을 해왔다. 이날도 사퇴론이 분출된 가운데 조 의원이 선을 그은 셈이다.

조 의원은 "이번 총선 백서와 관련해 의도치 않게 여러 논란이 있다"며 "백서는 절대 특정인이나 특정세력을 공격하지 않고, 국민의힘만 생각하며 만들겠다고 여러 차례 말씀드렸다. 그럼에도 결과적으로 이런 논란을 만들게 된 점 국민들과 우리 당원분들께 진심으로 송구하단 말씀 드린다"고 사실상 해명했다.

그러면서 "총선 백서의 의도와 목적이 왜곡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다시는 지고 싶지 않다'는 마음으로 시작했고 그 마음 그대로 이 역할을 끝까지 마무리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특위는 조 위원장의 홍준표 대구시장 예방과 언론·방송에 밝힌 개인 입장, 전(前) 공천관리위원 일괄 면담 불발 등으로 마찰음을 내왔다.

한기호기자 hkh89@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