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조국 "尹에 사면·복권 구걸 안해…해주지도 않을 것"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는 20일 "윤석열 대통령에게 나의 사면·복권을 구걸할 생각이 없다"고 말했다. 조 대표는 "내년 재·보선서 與 크게 패하면 '尹 임기단축' 주장이 나올 것"이라고 내다봤다.

조 대표는 이날 SBS '편상욱의 뉴스브리핑' 인터뷰에서 대법원이 자신의 자녀 입시 비리 등 혐의에 실형을 확정할 경우를 가정해 "그런 최악의 경우가 발생한다 해도 나는 당당하게, 담담하게 받아들이고 이후의 정치적 활동을 준비할 것"이라고 말했다.

조 대표는 "그분(윤 대통령)이 해주실 것 같지도 않다"고 했다.

조 대표는 지난 2월 자녀 입시 비리와 청와대 감찰 무마 등의 혐의로 2심에서 징역 2년의 실형을 선고받았으며, 검찰과 조 대표 모두 불복해 대법원에 상고한 상태다.

상고 기각으로 징역 2년 형이 확정되면 조 대표는 의원직을 잃는다. 또 2년의 형 집행 종료 후 5년간 피선거권이 제한된다.


다만, 실형이 확정되더라도 2027년 차기 대선 출마 시한 전에 윤 대통령이 조 대표를 사면·복권한다면 출마가 가능하다.
조 대표는 이 같은 여건이 된다면 대선에 나올 것이냐는 질문에 "가정에 가정, 또 가정을 몇 가지 더해야 답을 할 수 있다"면서도 "지금은 식견이나 경륜, 경험이 대선을 운운하기에는 부족하다"고 말했다.

조 대표는 윤 대통령이 임기 단축을 받아들일 것으로 보느냐는 질문에 "만약 내년 재·보궐 선거에서 국민의힘이 크게 패한다면 국민의힘 안에서도 스스로 임기 단축 개헌을 하자는 주장이 나올 것"이라고 예상했다.김세희기자 saehee0127@dt.co.kr

조국 "尹에 사면·복권 구걸 안해…해주지도 않을 것"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가 18일 광주시 북구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제44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5.18 폭정종식'이 수놓인 넥타이를 착용하고 있다.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