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3GPP, 韓서 6G 서비스 시나리오 논의 시작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3GPP, 韓서 6G 서비스 시나리오 논의 시작
20일 제주 신화월드서 3GPP SA 작업반 국제회의가 열리고 있다. TTA 제공

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TTA)는 3GPP 서비스·시스템(SA) 산하 6개 작업반 국제회의를 31일까지 제주 신화월드에서 개최한다고 20일 밝혔다.

3GPP SA 작업반은 이동통신 서비스 요구 사항과 유스케이스를 도출하고, 네트워크 아키텍처 설계 및 시스템 운용에 필요한 프로토콜과인터페이스를 정의하는 실무 회의다. 이번 회의에 글로벌 제조사와국내외 이동통신 사업자·연구소 등 800명의 전문가들이 참석 예정이다.

3GPP는 지난 3월 5G 어드밴스드 1차 표준인 '릴리즈 18' 세부 규격을 완료하고, '릴리즈 19' 표준화를 진행 중이다. 릴리즈 19는 인공지능(AI)·머신러닝(ML) 지원을 위한 핵심망 개선, 에너지 효율 및 절감, 위성 통합 아키텍쳐, 혼합현실(XR) 및 미디어 서비스 등 5G 어드밴스드 기술 고도화와 센싱·통신 통합등 6G 가교 기술 연구도 수행 예정이다.

릴리즈 19는 올 하반기부터 본격적인 기술 규격 작업을 진행 예정이다. 이번 회의에서 기술 규격에 포함될 범위를 논의하고 사전 연구를완료할 계획이다.

이번 회의는 3GPP에서 6G 유스케이스와 서비스 요구사항을 도출하기 위한 첫 번째 회의다. 6G의 예상 서비스와 핵심 기술에 대한 각 회원사별 관심 분야, 표준화 추진 전략을 확인할 수 있는 자리가 될 전망이다.

특히 3GPP는 6G 요구사항 연구에 앞서, ITU가 제시한 6G 비전을 기반으로 다양한 산업계가 바라보는 6G 서비스에 대한 관점을 논의하는 워크숍을 지난 5월 초 네덜란드 로테르담에서 개최했다. 이 워크숍을 통해 이동통신 사업자, 신융합 서비스 제공자, 6G 연구기관 등이 6G 기술을 5G 대비 새로운 가치(킬러 애플리케이션)를 제공하면서 5G 기반 시스템과의 호환성을 보장해 융합서비스를 가능케 하는 기술로 바라본 것을 확인했다.

6G가 AI 등 혁신 기능과 지속가능성을 동시에 만족시켜야 한다는 사회적 요구도 있어 이번 5월 3GPP 제주 회의에서 본격적으로 6G 서비스 표준화 방향성을 논의할 것으로 예상된다.

손승현 TTA 회장은 "제주 회의에서 논의된 6G 사용 시나리오와 서비스 요구사항은 향후 3GPP 6G 기술 표준 범위와 방향을 결정하는 데 중요한 초석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김나인기자 silkni@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