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대웅제약 지사제 ‘스타빅’ 6개월 연속 처방액 1위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대웅제약의 설사약(지사제) '스타빅 현탁액'이 6개월 연속 국내 지사제 처방액 1위를 달성했다.

대웅제약은 스타빅이 지난해 10월 1위를 탈환한 뒤, 올 1분기에도 가장 높은 자리를 지켜냈다고 20일 밝혔다.

의약품 표본 통계정보 유비스트에 따르면 대웅제약 스타빅은 지난해 4분기 기준 누적 처방액 약 15억원을 기록했다. 이후 지속 성장해 지난 1분기 누적 처방액 총 16억2000만원으로 전년 동기(10억6600만원) 대비 52% 성장해 1위를 기록했다.

대웅제약이 2021년 출시한 스타빅은 병원성 세균과 장 독소, 바이러스 등을 흡착해 배설하는 흡착성 지사제다. △성인의 식도·위·십이지장 관련 통증 완화 △성인의 급·만성 설사 △24개월 이상 소아의 급성 설사에 처방된다.

스타빅의 주성분인 '디옥타헤드랄스멕타이트'는 알루미늄·마그네슘의 규산염으로 구성된 천연 점토다. 흡착성이 강해 설사를 유발하는 물질을 흡착·배설해 설사의 원인을 제거한다. 또 장 점막에 도포돼 점막장벽을 강화시킨다. 손상된 장 점막을 보호하고 세균 감염으로 인한 추가 손상을 막아 식도·위·십이지장 등 점막 손상으로 인한 통증에도 효과가 있다. 스타빅은 체내에 흡수되지 않고 위장관 안에서만 작용하기 때문에 부작용이 적다는 장점이 있다.

박은경 대웅제약 ETC마케팅본부장은 "이번 지사제 시장에서 6개월 연속 1위 달성은 대웅제약의 차별화된 검증 전략과 영업력을 바탕으로 이뤄낸 기록"이라며 "남은 분기에도 소화기 시장에서 노하우를 살려 연간 처방액 1위로 올라서겠다"고 말했다. 강민성기자 kms@dt.co.kr
대웅제약 지사제 ‘스타빅’ 6개월 연속 처방액 1위
대웅제약의 설사약(지사제) 스타빅 현탁액. 대웅제약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