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고통받는 北에도 `오월 정신` 숨쉴 날 향해"…5·18 헌법수록 재확인한 與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국힘 "44년 전 오늘 광주의 고귀한 희생은 자유민주주의 수호 토대 돼…5·18 정신 헌법전문 수록, 국민통합의 길로"
당권 후보군도 메시지…윤상현 "민주·인권·평화의 오월 정신" 나경원 "억압받는 이들 인권 지키는 힘, 북녘땅까지"
"고통받는 北에도 `오월 정신` 숨쉴 날 향해"…5·18 헌법수록 재확인한 與
18일 오전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 5·18민주묘지에서 제44주년 5·18 기념식이 엄수되고 있다.<연합뉴스 사진>

국민의힘은 18일 광주 5·18 민주화운동 제44주년을 계기로 자유민주주의 수호 취지를 되새긴 한편 "여야 간 초당적 협의를 기반으로 5·18 정신이 헌법 전문(前文)에 수록될 수 있도록 적극 나서겠다"며 "'국민통합'의 길로 나아가겠다"고 공언했다. 윤석열 대통령은 3년째, 국민의힘도 '황우여 비대위'와 국회의원 당선인들이 5·18 기념식 참석을 위해 이날 광주 국립묘지로 향했다.

국민의힘은 이날 윤희석 선임대변인 논평을 통해 "44년 전 오늘 광주에서의 고귀한 희생은 이 땅의 자유민주주의를 굳건히 지켜 주는 토대가 됐다. 대한민국의 민주화를 위해 온 몸을 바치신 민주영령의 명복을 빌며, 여전히 그날을 생생히 기억하시는 민주유공자와 가슴 한 켠에 떠나간 가족을 품고 살아가시는 유가족분들께도 진심 어린 위로의 말씀을 전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5·18 정신은 더 이상 특정 정치세력의 상징이 아닌 온전한 대한민국 민주화의 상징이 돼야 한다. 그렇기에 국민의힘은 자유민주주의를 지키고자 했던 5·18 정신을 헌법 전문에 수록해야 한다는 입장을 이미 밝혔다"고 재확인했다. 그러면서 "집권여당의 무거운 책임감으로 5·18 정신이 온전하게 대한민국 민주화의 상징이 되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을 약속드린다"고 했다.

한편 차기 당대표 후보군 사이에서도 수도권 중진들의 기념 메시지가 잇따랐다. 나경원 서울 동작을 당선인(5선)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잠드신 '5월 영령'의 명복을 빌며 유가족 여러분께 깊은 위로의 말씀을 전한다"며 "이 땅의 자유와 민주를 지켜내기 위해 분연히 일어섰던 위대한 시민 정신, 숭고한 희생을 영원히 기억하고 계승해나가겠다. '오월 정신'을 받들겠다"고 말했다.


나경원 당선인은 "차별받는 자들의 인권을 살피고, 억압받는 이들의 권리를 지키고, 소외 당하는 분들의 곁을 살피겠다. 5·18 민주화 역사 앞에 하나 되는 대한민국을 약속한다. 오월 항쟁의 피와 눈물, 상처가 오늘날 더 강한 자유민주 질서를 지키는 힘"이라며 "빈곤과 탄압으로 고통 받는 북녘땅에도 오월의 자유 정신이 살아 숨 쉬는 날을 향해 우리는 함께 전진해나가겠다"고 '북한 민주화'도 시사했다.
윤상현 인천 동미추홀을 당선인(5선)도 페이스북으로 "민주·인권·평화의 숭고한 5월 정신을 계승하고 민주주의에 대한 열망을 이어가겠다"며 "민주화에 헌신한 수많은 분의 희생을 기리면서 분열과 갈등을 극복하고 국민통합을 이루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짧게 밝혔다.

한기호기자 hkh89@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