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김호중, 본인도 얼마나 속상하겠나"…팬들, `논란` 뚫고 구름인파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김호중, 본인도 얼마나 속상하겠나"…팬들, `논란` 뚫고 구름인파
18일 오후 가수 김호중(33)의 전국 투어 콘서트 '트바로티 클래식 아레나 투어 2024'가 열리는 경남 창원시 성산구 창원스포츠파크 실내체육관 입구에 팬들이 줄지어 서 있다.<연합뉴스>

18일 뺑소니 혐의로 입건된 가수 김호중(33)의 전국 투어 콘서트 '트바로티 클래식 아레나 투어 2024'가 열리는 경남 창원시 성산구 창원스포츠파크 실내체육관 인근에는 오후 6시 공연 시작 수 시간 전부터 팬들로 인산인해를 이뤘다. 팬들은 "본인도 얼마나 속상하겠냐"라면서도 논란을 의식한 듯 인터뷰를 피했다.

이날 팬들은 김씨를 둘러싼 여러 논란과 비판을 의식해서인지 취재진 인터뷰에 응하거나 입장 밝히기를 거부했다.

김씨 팬클럽 관계자로 추정되는 한 팬은 인터뷰하려는 취재진을 제지하기까지 했다. 팬들과 달리 일반 시민들은 공연 강행에 비판적인 시선을 드러났다.

공연장 주변 공원에 산책 나온 60대 시민 장모 씨는 "공연 강행이 합당하지 않다고 생각했는데 팬들이 많아서 조금은 놀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잘못이 있다면 빠르게 인정하는 게 맞는 건데 그런 부분에서 김씨가 논란을 키운 측면이 있다"고 설명했다.

SNS에도 김씨의 공연 강행을 옹호하는 팬들도 있지만 비판하는 댓글이 잇따랐다. 김씨 SNS에는 "콘서트 예매를 했는데 (지금) 취소하려니 수수료가 10만원 넘는다"며 공연 자체를 취소해 달라는 댓글이 달린 바 있다.

인터넷 예매 기준 이날 공연 관람 가격은 VIP석이 23만원, R석이 21만원이다. 최소 20만원이 넘는 가격임에도 수천석의 좌석이 팔린 것으로 알려졌다. 인터넷 예매사이트에는 공연 당일 예매 취소가 불가능하며 하루 이틀 전 취소할 경우 수수료가 티켓 금액의 30%라고 안내돼 있다.

한편 김씨는 지난 9일 오후 11시 40분께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 한 도로에서 반대편 도로의 택시를 들이받는 사고를 낸 뒤 달아난 혐의(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도주치상, 사고후 미조치 등)를 받고 있다. 김씨는 경찰의 출석 요구에 응하지 않은 채 이동한 뒤 음주 측정이 사실상 불가능한 사고 후 17시간 뒤에야 출석했다.

김씨가 사고 당일 유흥주점에서 나와 대리기사를 불러 귀가한 것으로 드러나면서 음주운전 의혹이 일었고, 경찰은 18일 새벽 김씨가 사고 전 방문한 유흥주점을 압수수색했다.박상길기자 sweatsk@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