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한국씨티은행, 1분기 순익 733억원…작년 동기比 13.6% 줄어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한국씨티은행은 올해 1분기(1∼3월) 순이익이 지난해 1분기(849억원)보다 13.6% 감소한 733억원을 기록했다고 16일 밝혔다.

씨티은행 측은 총수익은 늘었지만 순이익은 민생금융지원 등 일회성 비용이 늘어난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1분기 총수익은 작년 1분기(2903억원)보다 2.9% 늘어난 2987억원으로 집계됐다.

이 가운데 이자수익은 2059억원을 기록해 작년 1분기(2199억원)보다 6.4% 줄었다.

고금리 시기 순이자마진(NIM)이 개선됐으나 소비자금융 단계적 폐지로 인해 대출자산이 감소했기 때문이다.


1분기 NIM은 2.93%로, 작년 1분기 2.60%보다 0.33%포인트(p) 상승했으며, 직전 분기인 작년 4분기 2.88%보다도 0.05%p 높아졌다.
비이자수익은 작년 1분기(704억원)보다 31.9% 늘어난 928억원으로 집계됐다.

올해 1분기 비용은 작년 1분기(1550억원)보다 10.6% 늘어난 1714억원을 기록했다.

3월 말 기준 고객 대출 자산은 소비자금융 부문 단계적 폐지 영향으로 작년 1분기보다 38.4% 감소한 11조1000억원을 기록했다. 예수금은 같은 기간 27.9% 줄어든 18조2000억원, 예대율은 47.2%를 나타냈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