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SC제일은행, 1분기 순익 408억원…홍콩 ELS 여파에 67.8% 급감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SC제일은행, 1분기 순익 408억원…홍콩 ELS 여파에 67.8% 급감
SC제일은행 전경. SC제일은행 제공.

SC제일은행은 올해 1분기 408억원의 순이익을 냈다고 16일 밝혔다. 전년 동기(1265억원) 대비 857억원(67.8%) 감소한 규모다.

SC제일은행은 영업이익이 증가했지만 홍콩H지수 주가연계증권(ELS) 배상 추정액 1329억원을 1분기 영업외비용으로 인식하면서 순이익이 줄었다고 설명했다.

1분기 영업이익은 1775억원으로 지난해 1분기(1714억원)보다 3.56% 늘었다.

이자이익은 3216억원으로 전년 동기(3407억원)보다 5.61% 감소했다. 1분기 순이자마진(NIM)은 1.65%로 집계됐다. 지난해 1분기(1.51%)보다 0.14%포인트(p) 높아졌다. 전 분기(1.40%)와 비교해도 0.25%p 상승했다

1분기 비이자이익은 990억원으로 1년 전(983억원)보다 0.71% 늘었다. 소매금융에서 자산관리 부문 판매수수료 등이 증가했지만 기업금융에서 시장 변동성 완화로 외환 파생상품 수요가 감소한 영향이 복합적으로 작용했다는 게 SC제일은행의 설명이다.


대손충당금 전입액은 전년보다 187억원 감소한 1억원을 기록했다. 전년 동기에 발생한 기업 대출 충당금, 프로젝트파이낸싱(PF) 대출 관련 선제적 추가 적립 충당금이 기저효과로 나타난 영향이다.
기타 충당금 전입액의 경우 상생 금융지원 자율프로그램 관련 충당금 영향으로 149억원을 기록했다.

고정이하여신비율은 0.43%로 1년 전(0.27%)보다 0.16%p 상승했다. 전 분기(0.39%)보다도 0.04%p 높아졌다. 연체율은 1년 전(0.16%)과 전 분기(0.27%)보다 오른 0.35%로 집계됐다.

이미선기자 already@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