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현대건설 서산간척지 가루쌀, 런던베이글·성심당 빵으로 나온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현대건설 서산간척지 가루쌀, 런던베이글·성심당 빵으로 나온다
서산 가루쌀로 만든 단팥 쌀베이글과 초코미마들렌. <현대건설 제공>

현대건설이 가루쌀 활성화를 위해 국내 유명 베이커리와 손잡고 서산간척지에서 재배한 가루쌀 제품화에 본격적으로 나섰다.

현대건설은 런던베이글뮤지엄을 운영하는 엘비엠(이하 런던베이글뮤지엄), 대전 성심당을 운영하는 로쏘(이하 성심당)와 '서산간척지 가루쌀 제빵 제품 확대'를 목적으로 각각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에 따라 현대건설은 서산 가루쌀을 런던베이글뮤지엄과 성심당에 연간 5톤씩 3년간 제공하고, 각 사는 이를 제빵 제품 연구·개발·생산에 활용하기로 했다. 70년 역사 대전 대표 베이커리 브랜드 성심당은 작년 8월 가루쌀을 활용한 초코미(米) 마들렌과 쌀미(米) 쉬폰을 출시했다. 이달부터는 초코미 마들렌에 서산 가루쌀을 쓰고 있다.


현대건설은 지난해 농림축산식품부와 서산 바이오 웰빙 연구 특구에 스마트 바이오 인프라를 구축하고 K-농업을 활성화하기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이 협약을 기반으로 서산간척지에 청년 농업인 육성을 위한 대규모 스마트팜을 구축하고, 농지에 10만평 규모의 전략작물 재배단지를 조성해 가루쌀을 생산하고 있다. 향후 재배단지를 20만평 규모로 확장해 가루쌀 생산량을 확대할 예정이며 재배, 도정 등 가루쌀 생산관리의 전반은 현대서산농장이 위탁 수행한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국내 유명 베이커리와의 협업을 통해 MZ세대부터 중장년층, 외국인까지 세대와 문화를 아우르는 입맛을 겨냥하여 가루쌀 활성화에 기여하고자 한다"고 전했다. 박순원기자 ssun@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