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빗썸, 1분기 영업익 621억원…전년比 283% 증가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빗썸, 1분기 영업익 621억원…전년比 283% 증가
[빗썸 제공]

가상자산거래소 빗썸이 올해 1분기 영업이익 621억원을 기록했다. 지난 2월 초까지 수수료 무료 정책을 진행했음에도 영업이익을 비롯해 전년 동기 대비 매출과 당기순이익 등 주요지표들이 크게 개선됐다.

16일 빗썸은 올해 1분기 매출 1382억원, 영업이익 621억원을 기록했다고 공시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매출(507억원)은 172%, 영업이익(162억원)은 283% 증가한 수치다.

당기순이익은 919억원으로 지난해 1분기 406억원보다 126% 늘었다.


지난해에는 '크립토 윈터'로 어려운 시장 상황에서 실적 악화를 기록했지만, 4분기부터 진행한 수수료 무료화 정책과 다양한 멤버십 혜택 등을 통해 시장점유율을 회복하며 실적 개선을 이끌어 냈다는 게 빗썸 측 설명이다.
빗썸 관계자는 "1분기 가상자산 투자에 대한 관심이 증가하는 시점에 당사의 지속적인 편의성 제고 및 대고객 서비스 강화 노력이 맞물리며 실적 개선도 이뤄진 것으로 본다"며 "앞으로도 투자자 보호 노력은 물론, 빗썸만의 차별화된 서비스로 가상자산 시장 선도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신하연기자 summer@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