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국내 첫 日임대주택 리츠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대신證 '재팬레지던스리츠1호'
도쿄 핵심지역 레지던스 10곳 투자
대신증권은 오는 20일부터 3일간 일본 도쿄에 위치한 레지던스에 투자하는 비상장 리츠 '대신재팬레지던스리츠제1호'를 공모한다고 16일 밝혔다.

대신파이낸셜그룹에서 일본 부동산 자산에 투자하는 첫 공모 리츠다. 최대 7% 수준의 배당수익과 매매차익을 목표로 도쿄 핵심지역 주거용 부동산 10곳에 투자한다.

대신파이낸셜그룹은 보통주 투자자로 참여한다. 기초자산의 임대율이 낮아져 배당금이 감소해도 공모 투자자들이 대신그룹에 돌아갈 배당을 먼저 받을 수 있도록 설계해 투자자의 위험을 줄였다.

대신증권은 투자대상 부동산이 위치한 미나토구, 주오구, 시부야구 등은 높은 임대 수요와 부동산 가치 상승이 기대되는 곳이라고 설명했다. 투자대상 10곳 중 9곳이 2020년 이후 완공된 신축 건물이고, 평균 공실률은 약 5% 내외다. 일본 레지던스는 임차인의 보증보험 가입 의무화로 임대료 연체와 미납 리스크도 낮다.

리츠의 발행가액은 주당 5000원으로 총 290억5500만원을 모집한다. 운용 기간은 5년이며, 배당은 6개월 단위로 지급한다. 공모는 대신증권 영업점과 온라인 매체 사이보스, 크레온에서 참여할 수 있다. 모집 목표를 초과할 경우 청약 결쟁률에 따라 배정된다. 운용보수는 연 0.6%다.

안석준 대신증권 리테일솔루션부장은 "지난해부터 주택 시장을 중심으로 일본 부동산 시장에 외국 자본 유입이 이어지고 있다"며 "이번 리츠는 임대 수요가 많은 핵심 지역에 투자해 임대료를 통한 배당 수익과 매매 차익까지 누릴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남석기자 kns@dt.co.kr

국내 첫 日임대주택 리츠
[대신증권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