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예결원 "美 주식 결제주기 단축, 증권사와 함께 준비"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한국예탁결제원은 오는 28일 미국 증권시장 결제주기 단축에 대비해 미국 주식중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는 증권사와 함께 미국 'T+1일(거래일 +1일) 결제' 이행을 준비하고 있다고 16일 밝혔다.

현재 미국 증권시장은 거래일의 2영업일 후 증권과 대금을 결제하는 'T+2일 결제'를 채택하고 있지만, 작년 2월 미국 증권거래위원회의 결정으로 거래일 다음날 결제하는 방식으로 변경됐다. 상장지수펀드(ETF) 등을 포함한 대다수 미국 증권의 결제주기가 현재보다 하루 앞당겨지면서 결제실패를 방지하기 위한 거래일 당일 매매확인, 결제자료 확정 및 승인 등 결제승인 처리가 의무화된다.

그동안 예결원은 T+1일 결제 대응방안을 마련하고 국내 증권회사, 보관기관 등과 협력해 결제주기 단축에 대비해 왔다. 미국 시장 보관기관인 씨티은행과 함께 쟁점과 이행사항 등을 검토하고, 전산시스템 확충으로 업무처리방식 등을 선제적으로 개선했다.

현재 미국 주식중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는 25개 국내 증권회사를 대상으로 업무시간 조정, 전산시스템 개선, 결제 이행지원 등의 추진과제를 마련하고 안내하기도 했다.


지난달 말에는 T+1일 결제 업무 이행계획을 수립, 그간의 준비현황을 점검하고 구체적인 업무처리절차도 확정했다. 결제주기 단축으로 인한 업무시간 축소 등에 대응하기 위해 결제 이행 초기 휴일과 평일 모두 조기 근무체계를 가동하고, 일자별 업무처리절차를 확정해 증권회사 업무처리의 혼선을 방지한다는 계획이다.
예결원 관계자는 "미국 증권시장 결제주기 단축이 국내 투자자의 거래에 미치는 영향은 거의 없을 것"이라며 "그간의 준비를 토대로 25개 증권사와 협력해 결제주기 변경이 시행되는 28일부터 업무에 차질이 없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김남석기자 kns@dt.co.kr

예결원 "美 주식 결제주기 단축, 증권사와 함께 준비"
[한국예탁결제원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