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박찬대 "尹, 마지막 기회 버리지 말고 `채상병 특검법` 공포하라"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박찬대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6일 윤석열 대통령을 향해 "'채 상병 특검법'을 전격 수용하고, 공포하라"고 촉구했다.

박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채 해병 수사 외압에 대한 대통령실 개입 정황들은 이미 차고 넘치게 나왔다"며 "국방부와 대통령실의 노골적인 사건 은폐와 부당 개입 의혹이 너무나도 짙은데, 살아있는 권력으로부터 독립적인 특검이 아니고서야 진실을 밝힐 수 있겠는가"라고 날을 세웠다.

이어 "수사 자료를 회수하던 당일, 대통령실 이시원 공직기강비서관과 국방부 법무관리관이 통화한 사실이 드러났고, 대통령실 국가안보실이 지난해 7월 21일 해병대 수사단의 수사 계획 관련한 자료를 요청해 해병대 일병 익사 사건 수사 계획서를 받은 사실도 확인됐다"고 덧붙였다.

또 "과거 수사 중인 사안에 대해 특검을 진행한 사례도 여섯 차례나 있었다"며 "공수처 수사를 지켜보자는 말은 진실을 은폐하자는 말과 같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국방의 의무를 다하던 청년이 숨졌는데, 죽음의 진상을 밝히고 외압의 실체를 밝히자는 것이 그렇게 과한 요구인가"라며 "국민께서 갖고 있는 의혹을 속 시원하게 해소하기 위해, 공정과 상식을 바로 세우기 위해, 해병대의 명예와 자존심을 세우기 위해,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책임지는 대통령으로 결단하라"고 촉구했다.


박 원내대표는 "국민이 바라는 것은 공정과 상식을 실천하는 대통령이지, 배우자의 주가 조작 의혹, 명품백 상납, 고속도로 특혜 의혹을 감추기 위해 검찰 수사 라인을 갈아치우고 특검을 거부하는 불공정한 대통령이 아니다"라며 "대체 언제까지 국민의 뜻을 거부하면서 무작정 버틸 작정인가"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마지막 기회를 버리지 마시고, 즉각 해병대원 특검법을 공포하라"고 거듭 촉구했다.

김세희기자 saehee0127@dt.co.kr

박찬대 "尹, 마지막 기회 버리지 말고 `채상병 특검법` 공포하라"
박찬대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