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人사이더] “황제 모시는 민주당, 어디로 갈지”… 대표 연임론 꼬집은 유인태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人사이더] “황제 모시는 민주당, 어디로 갈지”… 대표 연임론 꼬집은 유인태
유인태 전 국회 사무총장이 19일 열린 새로운 질서 제1회 포럼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 사람을 거의 황제로 모시고 있는 당"



유인태 전 국회 사무총장은 16일 당내에서 이재명 대표 연임론을 비판했습니다.



유 전 사무총장은 이날 CBS 라디오에 나와 "자유당 때 이승만(전 대통령)이 '나 이제 안 한다'고 했다고 겁 없이 누가 대통령 선거에 나오겠다고 했겠나"라며 "당이 돌아가는 '꼬라지'가 지금 그렇게 돌아가고 있지 않나"라고 지적했는데요.



원내대표 후보가 한명 나온 것은 당이 죽어가는 것

국회의장 후보 경선 당대표 개입 해서는 안되는 일




유 전 사무총장은 더불어민주당 원로로서 이 대표 '일극 체제'를 우려하는 모습을 보였습니다. 또 이번 원내대표 선거에 친명(친이재명)계 박찬대 원내대표가 단독 출마한 것을 두고서도 "전부 눈치를 보면서 안 나온 것"이라며 "당이 어디로 가려는지 참 걱정스럽다"고 말했죠. 이어 "원내대표가 '정치의 꽃'인데, 후보가 한 명만 나온 것은 당이 죽어가고 있다는 뜻 아니겠나"라고 덧붙였습니다.



국회의장 후보 경선에 관해서도 "똑같은 상황이다. 도대체 왜 국회의장 (후보) 경선에 당 대표가 개입하나"라며 "정말 해서는 안될 일"이라고 꼬집었습니다. 이번 국회의장 후보 경선은 친명 조정식·정성호 의원의 후보직 사퇴에 따라 추미애 당선인과 우원식 의원 간 2파전으로 치러지는데요. 이를 두고 당내에선 이른바 '명심'(이 대표의 의중)이 작용했다는 해석이 나오기도 했죠.

연소연기자 dtyso@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