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무협 FTA 종합지원센터, ‘유망 신진시장 지식재산권 뛰어넘기’ 특강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한국무역협회는 FTA종합지원센터가 삼성동 트레이드타워에서 '유망 신진시장 지식재산권 뛰어넘기 특강'을 개최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수출 기업 80여곳이 참석했으며, 베트남·인도·싱가포르·인도네시아 등 주요 신흥 시장의 지식재산권 제도에 대한 전문가 발표와 상담이 진행됐다.

김미애 FTA종합지원센터 단장은 개회사에서 "각국이 상이한 지식재산권 제도와 정책을 보유하고 있다"며 "기업은 진출 희망 국가의 지식재산권 출원 제도를 꼼꼼히 살핀 후 출원 국가 수·비용·심사 기간 등을 고려한 지식재산권 출원 전략을 수립해야 한다"고 말했다.

특허법인 이룸리온 김윤선 변리사는 '베트남·인도 지재권 제도·IP 전략' 발표에서 "베트남에서는 특허 침해소송이 많지 않아 관련 판례가 축적돼 있지 않다"며 "베트남 지식재산연구소(VIPRI)의 침해 감정 의견서가 특허소송의 승패를 좌우하는 매우 중요한 수단이 된다"고 언급했다.

인도 지재권 제도와 관련해는 "인도 특허청은 델리·뭄바이 등 다양한 지역에서 지사를 운영하고 있다"며 "특허 사건 배정 시 어느 지역의 특허청으로 지정될지 사전에 파악할 수 없는 만큼 지역사무소를 보유한 특허소송 대리인을 선정하는 것이 유리하다"고 강조했다.

특허법인 다울 이병희 대표변리사는 '싱가포르‧인도네시아 지재권 제도·IP 전략' 발표에서 "싱가포르의 경우 국내에 주소 또는 영업소가 없는 제외자라도 싱가포르 내에서 서류를 받을 주소가 있으면 출원이 가능하다"며 "이에 최근 10년간 특허 출원이 증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인도네시아 지식재산권과 관련해서는 "작년 9월 한국 특허청과 인도네시아 지식재산청이 특허 우선심사협력(PPH)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며 "우리 기업이 인도네시아 현지에서 더욱 신속하게 특허를 취득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언급했다.

무협은 비관세장벽 콜센터를 통해 지식재산권·해외인증에 대한 무료 전화 상담을 진행하고 있다. 또 변리사·해외인증 전문가의 기업 방문 맞춤형 심층 컨설팅도 FTA 통합 플랫폼을 통해 제공하고 있다.

장우진기자 jwj17@dt.co.kr

무협 FTA 종합지원센터, ‘유망 신진시장 지식재산권 뛰어넘기’ 특강
김미애 한국무역협회 FTA종합지원센터 단장이 16일 삼성동 트레이드타워에서 개최한 '유망 신진시장 지식재산권 뛰어넘기 특강'에서 개회사를 하고 있다. 무협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