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남양유업 3세도 사임, 홍씨 일가 오너리스크 지웠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국내 사모펀드(PEF) 한앤컴퍼니(한앤코)가 남양유업 오너리스크 지우기와 함께 실적 개선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16일 남양유업은 1분기 연결기준으로 74억원의 영업손실을 기록했다고 공시를 통해 밝혔다.

매출은 2342억원으로 지난해 같은기간(2400억원) 대비 2.4% 감소했고, 영업손실 규모는 같은기간 대비 52.9% 축소됐다.

회사측은 저출생과 유업계 경쟁이 심해져 매출이 소폭 감소했으나 비용 절감과 수익성 중심 포트폴리오 재편을 통해 영업손익을 개선했다고 실적 배경을 설명했다.

또 이날 홍원식 전 남양유업 회장 자녀인 홍진석 상무와 홍범석 상무가 지난달 22일부로 사임했다고 함께 공시했다. 이를 통해 남양유업은 최대 리스크였던 오너 이슈를 완전히 해소하게 됐다.


앞서 고(故) 홍두영 남양유업 창업주의 장남인 홍원식 회장은 국내 사모펀드 한앤코와 경영권 분쟁을 벌이다 대법원판결에 따라 한앤코에 경영권을 넘겨준 바 있다.
남양유업 측은 "시장 변화에 발맞춰 기존 파워 브랜드 경쟁력 강화와 함께 단백질, 건강기능식품 등 신제품 시장 확보를 통한 수익성 개선을 병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상현기자 ishsy@dt.co.kr

남양유업 3세도 사임, 홍씨 일가 오너리스크 지웠다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