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프로골퍼·셀럽 참가한 기부 경쟁… SKT 오픈, `스포츠 ESG` 행사 도약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SK텔레콤이 주관하는 한국 프로골프투어(KPGA) 'SK텔레콤 오픈 2024'(제주 핀크스 GC)가 골프대회가 사회 공헌을 연계한 스포츠 ESG 행사로 자리잡고 있다.

SK텔레콤은 'SKT 오픈 2024' 개막 하루 전 지난 15일 스포츠·예능 인사들이 모여 기부하는 세 번째 채리티 오픈이 열렸다고 16일 밝혔다.

이 자리에는 프로골퍼 최경주를 비롯한 KPGA 대표 선수들과 스포츠·예능 스타들이 기부 대결을 펼쳤다. 2인 1조로 팀을 이룬 참가자들은 매 홀 승리 시 자신의 이름으로 기부금을 쌓았다.

올해 대회엔 각각 골프와 예능의 '대부'로 불리는 최경주, 이경규가 한 팀으로 뭉쳤다. 장타를 자랑하는 '조선의 4번 타자' 이대호와 '골프 천재' 허인회 선수가 이들에 맞섰다.

최근 KPGA 준회원 자격을 얻은 야구 레전드 윤석민과 KPGA 3승의 김한별은 37만 구독자를 보유한 골프 강사 겸 크리에이터 심짱(심서준), 지난해 KPGA 선수권대회 우승자인 신예 최승빈과 맞붙었다.

총 기부금(상금) 5000만원은 발달장애인 골프 대회인 'SK텔레콤 어댑티브 오픈'에 쓰일 예정이다. SK텔레콤은 최근 3년간 SK텔레콤 채리티 오픈을 통해 약 1억3000만원의 기부금이 전달됐다고 설명했다.

'SK텔레콤 오픈'은 2017년부터 프로 선수가 주니어 선수, 유망주와 동반 라운딩을 하며 재능을 기부하는 '재능나눔 행복라운드'를 이어오고 있다. 정찬민·김민별·임희정(이상 2018년), 김동민·배용준·김재희·이예원(이상 2019년) 등 많은 선수가 '재능나눔 행복라운드'를 거쳤다.


특히 올해 라운드에는 2018년 주니어 선수로 참여했던 정찬민이 멘토로서 참여했다.
'자립 준비 청년'을 위한 참여형 프로그램 '행복 동행:함께하는 첫 발걸음(이하 '행복동행')'은 올해로 네 번째를 맞았다. '행복동행'은 제주 지역 사회와 연계한 사회공헌 활동이다. 아동복지시설과 가정 위탁 보호가 종료돼 '홀로 서기'에 도전하는 만 18세 청년들을 지원하는 프로그램이다. 사회에 첫 발을 내딛는 이들에게 체험 기회를 제공한다는 취지로 2021년 시작됐다.

'행복동행'을 통해 올해까지 4년간 제주도 내 6개 아동보호시설에서 총 146명(연인원 기준)의 자립 준비 청년이 'SK텔레콤 오픈' 대회 운영요원으로 참여했다. 올해는 자립 준비 청년 40명이 대회에 참가한다. 대회 기간 중 진행, 스코어 기록, 미디어 센터 지원 등의 역할을 맡아 업무를 수행한다. 올해 참가자 40명 10명(25%)가 4년 연속 참가할 정도로 만족도가 높다.

김희섭 SK텔레콤 커뮤니케이션 담당(부사장)은 "앞으로도 진성성 있는 사회공헌 활동을 바탕으로 나눔의 가치를 확산하는데 힘쓰겠다"고 말했다.

김나인기자 silkni@dt.co.kr

프로골퍼·셀럽 참가한 기부 경쟁… SKT 오픈, `스포츠 ESG` 행사 도약
15일 'SK텔레콤 채리티 오픈' 후원사인 아메리칸익스프레스 코리아 김유승 대표가 이승민 프로에게 기부금을 전달하고 있다. 심짱(왼쪽부터), 최승빈, 윤석민, 김한별, 김유승 대표이사, 이승민, 최경주, 이경규, 허인회, 이대호. SKT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