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국민보험공단에 KT `목소리 인증` 도입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성문정보 암호화… 본인 인증
KT는 국민건강보험공단 고객센터에 공공기관 최초로 인공지능 '목소리인증' 서비스가 도입됐다고 16일 밝혔다.

KT의 '목소리인증'은 콜센터나 보이스봇을 통해 상담 도중 목소리로 본인 확인을 할 수 있는 AI 솔루션이다. KT와 건강보험공단은 지난해 10월부터 AI컨택센터(AICC) 프로젝트를 추진해 음성인식(STT) 기술을 활용한 상담 지원과 목소리 인증의 상용화를 준비하고, 14일부터 서비스를 적용했다.

'목소리인증'은 사람마다 다른 목소리 특성 정보를 활용해 본인 인증이 가능하다. 목소리 인증 가입동의와 간편인증을 진행하면, 자유발화를 통해 성문정보가 암호화 돼 저장·등록된다. 고객센터와 통화시 목소리가 기존에 등록된 정보와 일치하면 상담할 수 있다.

목소리 인증 금융권 적용을 위해 금융결제원의 바이오정보 분산관리업무 성능평가의 '분산관리 적합성 시험'과 '바이오인증 성능 시험'에 '적합' 판정을 받았다. 기업이나 기관에 도입, 상용화된 사례는 이번 건강보험공단이 처음이다.


KT는 음성합성(TTS) 등 위·변조 기술을 이용한 '딥보이스'로 타인을 사칭하는 경우에 대비해 이를 탐지할 수 있는 기술도 적용해 보안성을 높였다. KT는 날로 발전하는 딥보이스에 대응하기 위해 앞으로 지속적으로 목소리 인증의 품질을 개선하고 고도화할 계획이다.
최준기 KT AI사업본부장(상무)은 "앞으로 딥보이스 탐지 기술을 계속 강화해 더욱 높은 보안수준을 제공하겠다"며 "기업이나 기관이 향상된 품질의 상담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돕는 'AI 혁신 파트너'로 역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김나인기자 silkni@dt.co.kr

국민보험공단에 KT `목소리 인증` 도입
건강보험공단 고객센터 상담사가 KT의 '목소리인증' 솔루션이 적용된 AICC 솔루션을 이용해 고객 상담을 하고 있다. KT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