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똘똘한 한 채 `힐스테이트 가장더퍼스트` 분양 중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똘똘한 한 채 `힐스테이트 가장더퍼스트` 분양 중
힐스테이트 가장더퍼스트 조감도

최근 서울을 중심으로 부동산 회복 분위기가 전국적으로 퍼져나가고 있는 가운데, 경쟁력 갖춘 똘똘한 한 채, 알짜 단지 등에 대한 수요자들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지난 8일 주택산업연구원(주산연)이 발표한 5월 아파트 분양 전망지수에 따르면 전국은 82.9로 전월 대비 7.4p 상승했다. 수도권은 전월 89,9에서 0.7p 오른 90.6을 기록했고 지방은 72.4에서 81.3으로 8.9p 상승할 것으로 전망됐다.

분양 전망지수가 크게 늘어나자 미분양물량 전망지수는 큰 폭으로 감소했다. 100.0으로 전월 대비 9.9p 하락 전망됐다. 이달 분양 예정 물량이 크게 늘어나지만 수도권 인기지역 집값 상승세 전환에 따른 기대감과 신생아특례대출·신혼부부·다자녀 가구 등에 대한 대출 확대에 따른 영향으로 보인다.

다만 분양가격 전망지수는 전월 대비 7.2p 상승한 114.3으로 나타났다.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전쟁, 이스라엘·팔레스타인 분쟁 등 대외 불확실성과 지속적인 인건비와 원자재 가격 상승 등으로 인한 영향으로 보인다. 수요자들 사이에서는 이러한 분위기 속 "지금이 제일 싸다", "지금이 내 집 마련 타이밍" 등 이라는 말들이 나오고 있는 상황이다.

부동산 전문가는 "서울은 아파트값이 최근 연속 상승하고 거래량도 두 달 연속 4,000건을 돌파할 것으로 예상되는 상황에 전국적으로 금리도 낮아지고 미분양 물량도 감소하면서 시장이 반등 분위기를 보이고 있다"며, "이러한 상황 속 분양가는 나날이 상승하고 있어 지금 분양에 나선 단지들 중에서 입지, 브랜드, 상품성 등을 두루 갖춘 똘똘한 한 채를 잘 고르는 것도 좋은 방법일 것 같다"고 말했다.

이러한 가운데, 대전의 강남이라 할 수 있는 둔산동과 인접한 서구 도마·변동 재정비촉진지구 1구역에서 일대를 대표할 리딩 아파트 '힐스테이트 가장더퍼스트'가 분양 중으로 전국 수요자들의 이목이 집중된다. 도마·변동1구역 재개발 사업을 통해 공급되는 이 단지는 지하 2층~지상 38층, 15개동에 총 1,779가구 규모로 조성된다. 이 중 1,339가구가 일반분양 물량이다.

특히 이 단지는 힐스테이트 브랜드가 적용돼 차별화된 상품성을 갖출 예정이다. 우선 커뮤니티는 피트니스, 골프연습장, 스크린골프, GX룸, 사우나 등의 운동시설을 비롯해 프라이빗 영화관, 스터디룸, 작은도서관, 힐스 라운지, 다목적실 등 일대에서도 돋보이는 다양한 시설들이 마련될 예정이다.

또한 외관에는 커튼월룩을 비롯해 대형 문주, 옥상 조명을 적용 적용해 특화 디자인을 선보인다. 여기에 남향 위주의 단지 배치와 전 가구 4Bay 판상형 구조를 도입해 채광 및 통풍이 우수하도록 설계됐다. 내부에는 모든 가구에 드레스룸을 구성하고, 타입별로 팬트리, 알파룸 등을 구성하는 등 특화평면을 선보인다.

견본주택은 대전 가장동 일대에 마련돼 있다.

이상훈기자 am8523am@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