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배달노동자 치어 숨지게 한 20대 벤츠 운전자, 마약검사 양성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배달노동자 치어 숨지게 한 20대 벤츠 운전자, 마약검사 양성
서울 관악구 당곡사거리 사고 현장. [독자 제공=연합뉴스]

지난달 서울 관악구에서 50대 배달노동자를 치어 숨지게 한 20대 벤츠 운전자 A씨가 사고 당시 마약을 한 상태였던 것으로 드러났다.

서울 관악경찰서는 16일 A씨에 대한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마약 정밀감정에서 메스암페타민(필로폰) 양성 결과를 최근 받았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달 13일 오후 7시 32분 관악구 신림동 당곡사거리 앞 도로에서 오토바이와 추돌했다.

오토바이에 타고 있던 50대 배달노동자는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결국 숨졌다. A씨의 차량은 주변에 주차돼 있던 차량을 잇달아 들이받은 뒤에야 멈췄다.


경찰은 마약류관리법 위반 혐의로 A씨의 구속영장 신청을 검토하고 있다.
지난 15일 휠체어를 타고 경찰에 출석한 A씨는 다른 사람이 주는 술을 받아먹었을 뿐이고 스스로 마약을 투약하지 않았다는 취지로 진술하며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에게 음주 정황은 발견되지 않았다. 박양수기자 yspark@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