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공황 장애라던 김호중…사고 직후 현장 벗어나 여유롭게 통화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공황 장애라던 김호중…사고 직후 현장 벗어나 여유롭게 통화
사고 직후 현장을 벗어난 김호중이 누군가와 통화를 하고 있다. [채널A 보도화면]

서울 강남에서 접촉사고를 내고 도주해 음주운전 의혹을 받고 있는 가수 김호중(33)씨가 사고 직후 현장에서 벗어나 누군가와 통화를 하고 있는 모습이 포착됐다.

김씨는 사고 당일 경찰의 음주 측정을 피하려고 자택으로 귀가하지 않은 정황도 드러난 상태다.

16일 채널A 보도에 따르면 김호중은 사고 직후 사고 현장에서 200m 가량 떨어진 골목에서 누군가에게 전화를 거는 모습이 CCTV 영상에 담겼다.

해당 영상 속에서 김호중은 차에서 내려 한 손은 주머니에 넣은 채, 골목길을 서성이며 누군가와 통화를 했다.

김호중 소속사 측은 입장문에서 당시 김호중이 공황 장애 증상이 나타나 사고 뒷수습을 하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소속사 측의 이같은 주장과는 달리 김호중은 여유로운 모습이었다.

김 씨는 지난 9일 오후 11시 40분쯤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의 한 도로에서 차를 몰던 중 마주 오던 택시와 충돌하는 사고를 낸 뒤, 서울의 집으로 돌아가지 않고, 경기 지역의 한 호텔로 향했다.


사고 발생 약 2시간 뒤인 지난 10일 새벽 1시 59분 김 씨의 매니저는 사고 당시 김호중이 입었던 옷으로 갈아입고 경찰서에 가서 '내가 운전했다'는 취지로 거짓 자백했다. 김호중은 사고 17시간 뒤인 지난 10일 오후 4시 30분쯤에야 경찰에 출석했다.
김씨의 소속사 생각엔터테인먼트의 이광득 대표는 이날 입장을 내고 김씨가 유흥주점을 방문했으나 음주는 하지 않았고 매니저에게 자수를 지시한 것도 자신이라며 "김호중을 과잉보호하려다 생긴 일"이라고 주장했다.

'운전자 바꿔치기'를 자신이 주도했고 김씨는 거의 관여하지 않았다는 취지로 해석되지만 경찰은 김씨가 사고 17시간 뒤에야 출석한 정황으로 볼 때 사고 발생 직후부터 김씨와 소속사 간 긴밀한 논의가 있었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김씨의 관여 정도까지 포함해 수사 중이다.

경찰은 김씨가 매니저에게 음주운전을 하다가 사고가 났다며 경찰에 대신 출석해달라고 한 녹취 파일도 확보한 것으로 전해져 가담 정도에 따라 김씨에게 범인도피교사나 증거인멸교사 등의 혐의가 추가될 수 있는 상황이다. 경찰은 김씨 차량 블랙박스에 메모리카드가 빠져 있었던 점 등을 토대로 지난 14일 김씨에 대해 압수수색 영장을 신청한 상태다.

한편, 김씨는 TV조선 트로트 경연 프로그램 '내일은 미스터트롯' 출연으로 이름을 알렸으며, '트바로티'(트로트와 파바로티의 합성어)라는 별칭으로 불리며 인기를 얻었다. 박양수기자 yspark@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