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인천 교회서 여고생 온몸 멍 투성이로 사망…50대 여성 신도 체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밥 먹던 중 의식 잃었다"며 피의자가 신고…시신 부검 예정
인천 교회서 여고생 온몸 멍 투성이로 사망…50대 여성 신도 체포
구급대원 [연합뉴스]

인천의 한 교회에서 여고생이 온몸에 멍이 든 채 병원으로 옮겨진 뒤 숨져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인천경찰청 여성청소년범죄수사계는 16일 아동복지법상 아동학대 혐의로 교회 신도인 50대 여성 A씨를 긴급체포해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A씨는 전날 인천시 남동구 교회에서 10대 여고생 B양을 학대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전날 오후 8시쯤 "B양이 밥을 먹던 중 의식을 잃었다"며 "최근에도 밥을 잘 못먹었었고 (지금) 입에서 음식물이 나오고 있다"고 119에 신고했다.

소방 당국의 공동 대응 요청을 받은 경찰이 출동했을 당시 B양은 교회 내 방 안에 쓰러져 있었다.

B양은 얼굴을 비롯한 온몸에 멍이 든 상태였으며, 두 손목에 보호대를 착용하고 있었다.

호흡을 제대로 하지 못한 B양은 심폐소생술을 받으며 119구급대에 의해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4시간 뒤 숨졌다.

경찰은 B양이 사망하기 전 학대를 당했다고 보고 이날 새벽 A씨를 긴급체포했다.

A씨와 B양의 관계, 교회 종파의 성격 등은 아직 확인되지 않은 상황이다.

경찰은 A씨의 학대 행위가 B양 사망과 인과관계가 있는지를 집중적으로 수사하고 있다.

또 시신 부검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의뢰해 정확한 사인도 확인할 계획이다.

아울러 범행의 동기와 인과성, 피해자와의 관계 등을 확인해 A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할지 등을 검토할 방침이다. 박양수기자 yspark@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