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7시간30분 5·18 전묘역 참배한 이준석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이준석 개혁신당 대표는 15일 경남 김해에서 재배된 국화 1000송이를 들고 광주 북구 국립 5·18 민주묘지를 참배했다. 김해 국화는 영남과 호남의 화합을 상징하는 의미를 담고 있다.

이날 참배는 5·18 민주화 운동 44주년을 사흘 앞두고 이뤄줬다. 이주영·천하람 비례대표 당선인이 이 대표와 함께 했다. 이들은 총 7시간 30분에 걸쳐 역할을 바꿔가며 묘지에 안장된 전체 995기 묘의 비석을 일일이 닦고, 헌화를 한 뒤 절을 올렸다.

절을 하던 이 대표는 다리에 힘이 풀린 듯 휘청거리는 모습을 보였고, 이주영·천하람 당선인은 이마에 흐르는 땀을 연신 닦아내며 참배를 마쳤다.

이 대표는 이날 새벽 김해에서 국화 1000송이를 실은 차를 직접 운전해 5·18 묘역에 왔다.

이 대표는 영남 국화를 헌화한 이유에 대해 "영남 분들도 5·18 정신에 대해 많이 이해하는 게 중요하다"며 "5·18의 비극은 영호남의 대립 때문이 아니다. 일부 잘못된 군인들의 생각이 드러난 것"이라고 설명했다.

995기 묘역을 모두 참배한 배경에 대해선 "995명의 열사의 사연 하나하나를 다 느껴보고 싶었다"며 "보수진영 정치인들이 5·18 기념식에 참석하는 건 진일보한 모습이지만, 그것을 넘어서기 위한 또 다른 도약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윤석열) 대통령께서 취임 이후 연속적으로 5·18 기념식에 참석하는 건 긍정적으로 평가하지만, 이를 넘어 그 정신을 실현하는 것에 정치가 집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참배를 마친 뒤 방명록에 "995기의 묘 하나하나마다 담긴 광주의 오월정신을 잊지 않고 실천하겠습니다"라고 적었다.
이 대표는 22대 국회에서 5·18 정신의 헌법 전문 수록을 논의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개헌할 때 5·18 정신을 헌법에 담는 부분은 정당 간 반대가 없는 것으로 안다"며 "(이를 위한) 원포인트 개헌보다 포괄적으로 (개헌 논의를 해서) 5·18 정신을 담아야 한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국민의힘 당 대표 시절에도 보수정당의 험지로 꼽혀온 호남을 향한 서진(西進) 정책을 강조한 바 있다.

김세희기자 saehee0127@dt.co.kr

7시간30분 5·18 전묘역 참배한 이준석
15일 오전 광주 북구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개혁신당 이준석 대표와 당선인들이 국화를 들고 이동하고 있다. 이 대표는 경남 김해에서 재배한 국화 1천송이를 직접 공수해 995기에 달하는 개별 묘지에 헌화·참배했다.<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