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명심 경쟁` 가세 우원식 "이재명, `국회의장에 형님이 딱 적격`이라고 말해"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22대 국회 전반기 국회의장 경선 후보인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5일 이재명 대표가 본인에게 "'국회는 단호하게 싸워야 하지만 한편으로는 안정감 있게 성과를 내야 한다는 점에서 형님이 딱 적격이다, 열심히 해달라'고 했다"고 말했다.

우 의원은 이날 유튜브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이 대표가 저한테만 얘기한 게 하나 있다"며 이같이 이 대표의 말을 전했다.

앞서 경쟁자인 추미애 당선인도 의장 선출과 관련해 이 대표와 여러 차례 얘길 나눴고, 특히 이 대표가 자신에게는 "순리대로 갔으면 좋겠다", "잘 좀 해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고 주장하자 이 대표의 응원을 공개한 것이다. 사실상 명심(明心·이 대표의 의중) 경쟁이 벌어지고 있는 것이다.

그는 당내 의장 경선을 앞두고 조정식 의원이 추미애 당선인을 지지하며 후보 단일화를 한 데 대해 "두 분의 단일화는 제가 제일 세니까, 6선들이 둘 다 떨어지면 어떡하나, 5선한테 지면 어떡하느냐고 해서 합친 것 아니겠느냐"고 주장했다.

당내 경선이 하루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우 의원은 경선 완주 의지를 거듭 밝혔다.

그는 "개혁과 민생의 책임 의장이 되겠다. 반드시 성과를 내는 그런 국회를 이끌어 보겠다"고 말했다.

김세희기자 saehee0127@dt.co.kr

`명심 경쟁` 가세 우원식 "이재명, `국회의장에 형님이 딱 적격`이라고 말해"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7일 국회에서 국회의장 출마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