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북한, 거래소서 2천억원 규모 가상화폐 탈취해 지난 3월 세탁"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유엔 대북제재위 전문가 패널, 미완료 조사자료 보고
"북한, 거래소서 2천억원 규모 가상화폐 탈취해 지난 3월 세탁"
가상화폐 [연합뉴스]

북한이 최근까지도 약 2000억원 규모의 가상화폐를 탈취해 추적이 어렵게 세탁까지 한 것으로 조사됐다.

14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산하 대북제재위원회에 제출된 내부 문서를 인용한 보도에 따르면 북한이 작년 말 가상화폐 거래소 HTX(옛 후오비)에서 1억4750만 달러(약 2000억원) 어치의 가상화폐를 탈취한 뒤 지난 3월 가상화폐 믹서 업체 '토네이도 캐시'를 통해 이를 추적이 어렵도록 세탁했다.

해당 내부 문서는 가상화폐 보안업체 펙실드와 엘립틱을 인용해 작성된 것이다.

토네이도 캐시는 가상화폐를 사법당국이 추적할 수 없도록 세탁하는 데 필요한 '믹싱(mixing)' 서비스를 북한 정찰총국과 연계된 해커 조직 '라자루스 그룹' 등 범죄 집단에 제공한 게 적발돼 지난 2022년 미 재무부 산하 해외자산통제국(OFAC) 제재 명단에 오른 업체다.

믹싱은 가상화폐를 누가 전송했는지 알 수 없도록 쪼개는 과정을 반복해 자금 사용처와 현금화 추적을 어렵게 만드는 역할을 한다.


제출 문서에 따르면 전문가들은 총 5470만 달러 규모의 가상화폐 탈취 사건 11건을 조사해왔다. 전문가들의 상당수는 소규모 가상화폐 관련 기업이 부주의하게 채용한 북한의 정보기술(IT) 노동자들에 의해 이뤄졌을 것으로 추정된다고 판단했다.
지난 10일 제출된 이번 문서는 지난 달 30일을 활동을 종료한 대북제재위 산하 전문가 패널 중 일부 전문가들이 그동안 수행해 온 미완료 조사 작업을 모은 것이라고 로이터는 전했다.

전문가 패널은 패널을 구성하는 8개국 전문가의 합의를 거친 내용을 토대로 1년에 두 차례 대북제재 위반 사례 관련 정식 보고서를 대북제재위에 제출해왔다. 이번에 제출된 문서들은 이 같은 합의를 거친 것은 아니라고 로이터는 전했다.

한편, 기존 패널 소속 다른 전문가는 러시아가 자국 금융기관에 묶여있던 북한 자금 3000만달러(약 400억원) 중 900만달러(약 120억원)의 인출을 허용했다는 뉴욕타임스(NYT) 보도 내용에 대해 조사를 진행해왔다고 내부 문서는 전했다. 박양수기자 yspark@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