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우리은행, `제4인뱅` 참여…"소상공인 위한 은행 만들 것"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우리은행, `제4인뱅` 참여…"소상공인 위한 은행 만들 것"
우리은행이 한국신용데이터(KCD)가 추진하고 있는 인터넷전문은행 컨소시엄에 참여한다.

한국신용데이터는 우리은행이 KCD 컨소시엄에 투자의향서를 전달했다고 14일 밝혔다.

국내 시중은행이 제4인터넷은행 컨소시엄에 공식 투자의향서를 전달한 것은 우리은행이 처음이다.

KCD는 지난 2016년 우리은행 스타트업 육성 프로그램 지원 대상자로 선정돼 우리은행 지원을 받았다. 2020년에도 우리은행과 소상공인 금융지원을 위해 비대면 금융 서비스를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하고 비대면 대출상품을 내놓은 바 있다.


KCD 컨소시엄은 소상공인의 개인사업자 신용평가 서비스를 자체적으로 제공한다. 기존 소상공인 대출은 제1금융권의 고신용자 개인사업자 대출로 진행돼 왔다. KCD가 설립한 한국평가정보는 개인사업자의 영업 정보를 바탕으로 다수의 금융기관에 신용평가 모형을 제공한다.
김동호 KCD 대표이사는 "한국신용데이터는 우리은행과 함께 소상공인을 위한 첫 번째 은행을 만들고자 한다"며 "KCD 컨소시엄은 입체적인 데이터를 바탕으로 소상공인과 개인기업이 정당한 평가를 받고 적시에 자금을 조달받을 수 있는 혁신적인 금융 서비스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이미선기자 already@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