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전세계적 기상 이슈`에 농식품부 "곡물시장 모니터링 강화"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전세계적 기상 이슈`에 농식품부 "곡물시장 모니터링 강화"
재래시장 곡물가게 모습. 사진 연합뉴스

농림축산식품부는 브라질 홍수와 라니냐(해수면 온도가 평년보다 낮은 상태) 등 전세계적인 기상 이슈를 감안해 국제 곡물 시장 동향 모니터링을 강화한다고 14일 밝혔다. 조기경보시스템 운영, 적정재고 확보 등을 통해 수급 불안 요인에 대해서도 선제적으로 대비한다는 방침이다.

농식품부는 콩과 밀 등 세계 주요 곡물 수급은 당분간 안정적일 것으로 전망했다. 미국 농무부 조사에 따르면 2024~2025년 세계 주요 곡물 예상 생산량이 29억6700만t(톤)으로 1년 전과 비교해 1.3% 증가하고, 재고량은 8억7000만t으로 1.5% 늘 것으로 예상됐다.

정부는 국내 업계가 재고 3개월분 계약 완료분까지 포함하면 6개월분의 원료를 확보한 것으로 파악했다.

미국 시카고선물가격 동향을 보면 이달 8일 기준 옥수수 가격은 1년 전보다 26.9% 내렸고 콩과 밀은 각각 12.5%, 0.7% 낮아졌다.

`전세계적 기상 이슈`에 농식품부 "곡물시장 모니터링 강화"
자료 농식품부

브라질 2위 대두생산지역인 리오그란두술주(州)에서 4월 29일부터 3일간 집중호우에 따른 홍수 피해로 대두 수확에 차질을 빚었다. 예상 피해규모는 200~500만t 정도로 세계 콩 생산량의 0.5~1.3% 수준이다. 정부는 홍수 발생 이후 콩 선물가격이 일시 상승했으나 평년 대비 낮은 수준이며 근래 다시 하락추세를 보이는 등 홍수 피해가 콩 수급에 미칠 영향은 제한적일 것으로 보고있다. 국내 업계의 경우 8~10월까지 쓸 곡물 구매를 완료해 수급은 안정적인 상황이다.


농식품부는 제분협회, 전분당협회,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사료협회 등과 소통하면서 재고와 곡물 가격 등을 점검하고 있다. 농촌경제연구원과는 업계, 전문가가 참여하는 자문회의를 통해 매월 국제곡물 수급현황 및 전망을 점검하고 있다.
민간 기업을 대상으로 해외 곡물 유통망 확보를 위한 융자를 500억원 규모(이율 1.5%)로 지원하고 있다.

최명철 농식품부 식량정책관은 "정부는 안정적인 해외 공급망 구축을 위해 민간 기업 대상 현지 해외 곡물 유통망 확보에 대한 지원(500억원 융자, 이율 1.5%)도 지속 추진해나갈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이미연기자 enero20@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