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여름철 자연재난 대책기간 돌입…행안부, 안전대책 집중점검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여름철 자연재난 대책기간 돌입…행안부, 안전대책 집중점검
행정안전부 현판. <이민우 기자>

정부가 '여름철 재난 대책기간' 운영에 앞서 호우·태풍 등에 대한 지방자치단체별 대책을 집중 점검하고 고령 농·어업인, 현장 근로자에 대한 폭염 대책을 마련했다.

행정안전부는 14일 환경부, 소방청, 경찰청 등 25개 관계부처 및 지자체와 여름철 재난안전 점검회의를 열었다.

회의에서는 오는 15일부터 시작되는 여름철 자연재난 대책기간에 대해 기관별 준비 상황을 점검하고, 인명피해 최소화를 위한 중점사항 등이 논의됐다.

특히 풍수해 3대 인명피해 유형인 사면붕괴, 하천재해, 지하공간 침수 대책을 집중 점검했다. 행안부에 따르면 최근 10년간 호우·태풍으로 170명이 사망·실종됐는데, 이 중 75%인 128명이 3대 인명피해 유형에서 발생했다.

행안부는 농·어업인, 현장 근로자 등 폭염 취약계층에 대한 보호 대책도 함께 살폈다. 노령 농·어업인에 대해서는 지역자율방재단 등과 협력해 수시로 건강상태를 확인하고, '부모님께 안부 전화드리기' 등 대국민 캠페인도 함께 추진한다.


현장 근로자에는 보냉장비를 지급한다. 폭염 위기경보 '심각' 단계가 발령되면 공사 일시정지를 권고한다.
사회·경제적 취약계층에 대해서는 전기요금을 감면하고 경로당 냉방비 지원금액도 상향 조정한다.

이상민 행안부 장관은 "지난달 폭염에 미리 대비할 수 있도록 폭염대책비 150억원을 지자체에 선제적으로 지원했다"며 "풍수해·폭염 대책이 현장에서 제대로 작동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민우기자 mw38@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