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넵튠, 1분기 매출 246억원...전년比 29% 증가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게임사업 매출 200억, 광고 매출 44억원
넵튠, 1분기 매출 246억원...전년比 29% 증가
넵튠이 1분기 매출액 246억원을 기록하며 전년 동기 대비 29% 증가했다고 공시했다.

잠정실적 공시에 따르면 영업이익은 7.2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49% 증가, 4분기 연속 흑자 기조를 유지했다.

사업부문 별로는 게임사업 매출은 20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7% 증가, 기타 매출 포함한 광고 플랫폼 매출은 44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40% 증가했다. 1분기 광고거래액은 전년 동기 대비 16% 이상인 186억원을 넘긴 것으로 집계됐다.

게임 사업 부문에서는 '무한의계단', '우르르용병단', '고양이스낵바'와 같은 주요 게임들이 꾸준한 인기를 유지했다. 특히 지난 3월 신작 '고양이나무꾼'을 출시한 자회사 트리플라의 경우 전년 동기 대비 영업이익 19%, 전분기 대비 영업이익 52% 상승했다. 2분기부터는 5월 초에 출시한 '건물주 고양이 키우기'의 실적도 반영될 예정이다.


서비스 10년차에 접어든 인기 장수 모바일 게임 '무한의계단' 매출도 전년 동기 대비 24% 이상 상승했으며 1월에 인수한 이케이게임즈도 넵튠의 영업이익에 기여했다.
광고 플랫폼 사업 부문에서는 애드테크 서비스 '애드파이'의 성장이 두드러졌다. 애드파이는 광고거래액 기준 전년 동기 대비 약 28% 성장했으며 매출도 전년 동기 대비 43% 늘었다. '애드엑스'도 광고거래액 기준 전년 동기 대비 13% 이상 상승했다.

강율빈 넵튠 대표는 "연결 기준 영업이익을 넘어 개별 사업 단위 모두가 영업이익을 낼 수 있도록 올해 내에 각 사업 단위의 체질을 강화해 불확실성을 불식시켜 나갈 것"이라며 "2분기 이후부터는 광고 비수기를 통과하고 '건물주 고양이 키우기' 등 8종의 신작 게임 출시를 통해 영업이익 상승을 기대하고 있고 연내에 모바일 게임 퍼블리싱 사업 진출과 신규 광고 플랫폼 출시를 통해 내년 사업 준비도 착실히 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김영욱기자 wook95@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