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공정위, 알리·테무와 위해제품 차단 협약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공정위, 알리·테무와 위해제품 차단 협약
한기정 공정거래위원장이 13일 서울 용산구 한국소비자연맹에서 열린 자율제품안전협약식에서 발언하고 있다. [공정위 제공]

공정거래위원회가 C-커머스와 위해제품 유통·판매차단을 위한 시스템을 마련해 소비자가 안심하고 해외직구를 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기로 했다.

공정위는 13일 알리익스프레스 및 테무 사업자와 '자율제품안전협약'을 맺었다. 이날 협약식에는 한기정 공정위원장과 레이 장 알리익스프레스 대표, 퀸 선 웨일코코리아(테무 한국법인) 대표가 참석했다.

앞서 관세청이 실시한 안전성 검사 결과 알리와 테무 등에서 판매 중인 어린이 제품 252종 중 15%에 해당하는 38%에서 유해 성분이 검출됐다. 서울시가 이들 C-커머스에서 판매하는 어린이 완구·학용품 9개를 검사한 결과에서도 5개 제품에서 유해 물질이 나왔다.

문제는 C-커머스에서 구매하는 물품 대부분이 인증 절차를 거치지 않는 '소액면세' 물품이라는 것이다. 건당 150달러 미만 소액면세 구매 건은 개인통관고유부호만 입력하면 국내로 반입할 수 있다.


공정위가 이번에 자율협약을 체결한 것은 이같은 안전 위협으로부터 소비자를 보호하겠다는 취지에서다. 알리와 테무는 정부 등이 제공하는 위해제품 정보를 기반으로 자체 모니터링을 실시하기로 했다. 또 정부 모니터링에서 위해제품이 발견되면 즉각 차단조치가 이뤄지도록 요청하고, C-커머스는 이에 협조한다는 내용도 자율협약에 담겼다.
한기정 공정위원장은 "알리익스프레스와 테무가 해외 온라인 플랫폼 사업자로는 최초로 국내에서 자율 제품안전협약을 체결하는 것은 그 의미가 크다"며 "위해 제품이 유통·판매되지 않도록 차단 조치를 취함으로써 안전하게 소비생활을 영위할 소비자의 권리가 크게 강화될 것"이라고 밝혔다.

최상현기자 hyun@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