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관공서·학원·주민 등 두터운 수요층 확보 기대…현대건설 `힐스에비뉴 둔산` 5월 분양 예정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소비력 갖춘 풍부한 수요 기대…대전 상가 임대가격 지수도 상승
대전 1호선 탄방역 역세권 '힐스에비뉴 둔산' 투자자 관심 기대
관공서·학원·주민 등 두터운 수요층 확보 기대…현대건설 `힐스에비뉴 둔산` 5월 분양 예정
힐스에비뉴 둔산 배면 투시도

대전의 중심부인 서구 탄방동과 둔산동 일대는 지역 상권의 중심이다. 정부청사와 시청 등 관공서가 밀집해 있고, '대전의 대치동'으로 불릴 만큼 대규모 학원가도 형성돼 있다. 병원, 금융, 패션, 맛집 등 '힙'한 공간도 대거 자리한다. 이에 따라 이곳에 새롭게 공급되는 상업시설은 안정적 수익률을 기대할 수 있어 투자자들의 시선이 집중되고 있다.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상권정보 분석에 따르면 대전 1호선 시청역 반경 500m 내에는 유동인구가 12만8,000여명에 달하며, 40~50대가 많아 소비력을 갖춘 것으로 분석된다. 수도이자, 인구가 6배 가량 더 많은 서울도 시청역(2호선) 반경 500m 유동인구가 17만여 명인 것을 감안하면 대전 시청 일대로 유동인구 쏠림 현상이 뚜렷하다.

또한 둔산동 일대 아파트 입주민 고정수요도 확보했다. 부동산업계에 다르면 둔산신도시 인구만 25만여 명으로 추산된다. 지역의 부촌인 만큼 소비력도 주도한다. 크로바 아파트를 비롯해 목련, 한가람 등 역 주변으로 대단지들이 둔산동, 탄방동 상권을 떠받치고 있다.

둔산동 내 공인중개사무소 관계자는 "상가 시장이 어렵다는 말들이 많지만 둔산동과 탄방동 일대는 유동인구와 소비력을 갖춘 고정 수요가 많아 분위기가 살아있다"라며 "상업시설이 추가로 조성되면 상권 확장 효과로 인해 일대 경제가 더욱 활기를 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대전 지역 상가 시장 지표가 선전중인 것도 특징이다. 한국부동산원의 1분기 상업용 부동산 임대동향 조사에 따르면 상가 임대 가격지수(중대형 상가)는 전 분기 대비 0.04% 올랐다. 전국적으로 0.04% 하락한 가운데, 대전은 서울과 함께 전국에서 유일하게 상승해 눈길을 끌었다. 더불어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에 따르면 2월 기준 둔산동 월 평균 추정 매출은 7162만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2.7% 상승했다.

이에 따라 신규 분양을 앞둔 상가가 투자자들의 주목을 끈다. 현대건설이 시공하는 '힐스에비뉴 둔산'이 대표적이다. 대전시 서구 탄방동(옛 홈플러스 탄방점)에 조성되는 '힐스테이트 둔산' 내 상업시설이다. 지상 1~2층에 전용면적 약 2,500㎡ 규모다. 힐스테이트 둔산 오피스텔은 향후 600실이 분양될 예정이다.


특히, 힐스에비뉴 둔산은 둔산·탄방에서도 우수한 입지에 자리한다. 바로 앞(약 150m)에 대전 1호선 탄방역이 위치한 역세권에 자리하며, 여기에 1호선 시청역도 이용 가능하다. 또한 약 300m 거리에 대전시청이 위치하고, 시청 북측으로 교육청, 법원, 검찰청, 경찰청, 세무서, 서구청, 정부대전청사 등 관공서가 밀집해 있다. 보라매 공원 등 광범위한 공원을 끼고 있는 점도 시선을 끈다.
또한 힐스에비뉴 둔산은 브랜드 상업시설에 걸맞게 상품 차별화에도 신경 썼다. 1층 공개 용지는 광장화를 진행하고, 주변 공원과 연계해 쾌적함을 높이고, 집객 효과도 극대화할 것으로 기대된다.

분양 관계자는 "힐스에비뉴 둔산은 대전 최대 상권의 핵심에 위치하여 안정적인 수요와 우수한 접근성을 자랑하며, 특히 역세권에 자리 잡고 있어 지하철 이용객과 주변 관공서 및 상업 지역과의 시너지 효과로 풍부한 유동인구가 기대된다"라며 "또한 이번 상업시설은 브랜드를 앞세운 설계와 상품 구성으로 고객들에게 새로운 쇼핑과 문화의 공간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힐스에비뉴 둔산 홍보관은 대전지하철 1호선 유성온천역 바로 앞에 운영중 이다. 가정의 달을 맞아 5월 20일~26일 청담동 유명 플로리스트인 플차(FLCHA) 대표 차선빈과 콜라보 이벤트를 진행한다. 꽃으로 만들어진 포토존을 운영하며, 방문 고객 모두에게 생화 패키지와 무료 커피를 증정한다.

정래연기자 fodus0202@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