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홍대 상권 의외의 효자 업종은 술집 아닌 병원?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10대 매출 업소중 3곳 병의원
미용시술 의원 매출 매년 증가
홍대 상권 의외의 효자 업종은 술집 아닌 병원?
연합뉴스

서울의 대표적인 대학 상권인 홍대입구 상권도 코로나 팬데믹의 충격로부터 완전히 회복하는 데 성공했다. 코로나 이전과 비교하면 의료업과 식음료업(F&B)의 비중이 대폭 확대하며 상권이 되살아난 분위기다.

12일 글로벌 부동산서비스기업 쿠시먼앤드웨이크필드에 따르면, 서울 마포구 홍대입구 상권을 두고 코로나 전인 지난 2018년 6월과 코로나가 끝난 2022년 같은 달을 비교해본 결과, 이 지역 매출 상위 10대 업소의 매출액은 코로나 이전 대비 12% 증가했다.

이들 10대 매출 업체들의 업종에는 큰 변화가 있었다. 코로나 이후 홍대입구 상권의 상위 매출 10개 업소 중 3개 업체가 병의원으로 쏠림이 있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상위 매출 브랜드 10개 중 리테일(소매) 업종은 유지되는 한편, 의료와 F&B가 비중을 확대한 결과였다.

매출 10대 업체 명단에서는 M한방병원, A의원, H의원이 나이키, 올리브영, 무신사와 나란히 올라있다. 이밖에는 삼성전자, 조던과 홍대 앞 대표적인 화방인 호미화방이 포함됐고, F&B로는 유일하게 훠궈 전문점 하이디라오가 들어가있다.

전철 2호선 홍대입구역을 가로 지르는 양화로를 중심으로 한 홍대입구 상권은 코로나 거리두기와 높은 임대료로 한때 공실이 늘어나기도 했으나 내외국인을 상대로 한 대형 플래그십 스토어와 시술 위주 의원들이 그 사이 자리를 잡으면서 모습이 크게 변화했다.

홍대입구 상권 내 미용 시술 위주 의원의 매출은 매년 큰 폭으로 늘고 있다.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상권정보 시스템에 따르면, 홍대입구 상권이 위치한 마포구 서교동 피부·비뇨기과 의원의 지난 2월 기준 월평균 추정 매출액은 2억1329만원으로, 전년 대비 31.4%가 급증했다. 전월 대비로도 2%가 올랐다. 상권이 속한 마포구 전체 평균(1억8536만원)이나 서울시 전체 평균(1억5249만원)에 비해 훨씬 높다.

지난해 11월 기준 피부·비뇨기과 의원의 수는 34개로 전년 대비 17% 증가했으며, 마포구 전체 72개 중 절반 가량이 이 상권에 몰려있다. 성형외과 의원의 경우 마포구 전체 14개 가운데 6개 업소가 이 상권에 몰려있다.

한 상업부동산 업계 관계자는 "가장 젊은 상권이라고도 할 수 있는 홍대입구 상권의 임대료가 비싸지면서 중소형 소호 매장들이나 경기를 타는 리테일 업종은 인근 연남동이나 새로운 '핫플' 성수동 등으로 빠져나가고, 임대료를 감당할 수 있는 대형 시술 의원들이 그 자리를 차지하고 있다. 유동인구의 다수가 20대 여성이 주류인 만큼 보톡스·필러 등 미용 시술에 대한 수요도 꾸준하다"라고 전했다. 이윤희기자 stels@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