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자리 나눠먹기`에 결국… LH 사내대학, 내년말까지 운영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고졸사원 줄고 여러 논란 이어져
외부대학과 계약후 위탁과정 운영
`자리 나눠먹기`에 결국… LH 사내대학, 내년말까지 운영
한국토지주택공사(LH) 토지주택대학교. 학교 홈페이지 캡처

지난 2013년 개교한 한국토지주택공사(LH)의 사내 대학인 대전 유성구의 토지주택대학교가 내년 말로 문을 닫는다.

직원들의 학사학위 취득 기회 제공 등을 위해 문을 열었으나, 고졸 사원이 줄어든 데다 전직 임원을 교원으로 대거 채용하면서 '자리 나눠먹기' 논란 등이 벌어진 데 따른 것이다.

12일 LH에 따르면 LH는 토지주택대학교를 내년 말까지만 운영키로 했다. LH는 이후에는 외부 대학과 계약을 맺고 위탁 과정을 운영한다는 계획이다.

토지주택대학교는 2012년 10월 당시 교육과학기술부로부터 설치 인가를 받고 2013년 문을 열었다. 토지·주택의 건설, 판매, 관리 등 LH의 업무를 수행하는 데 필요한 인재를 양성한다는 목표로 개교한 이 대학교는 부동산경영학과와 건설기술학과 등 2개 학과에 원래 정원은 총 80명이었으나, 현재는 각 20명씩 40명이다.

이 학교는 4년 8학기 130학점을 이수할 경우 4년제 대학 학사학위가 수여된다.


그러나 이 대학은 설립 이후 LH 퇴직자들의 밥벌이 수단으로 전락했다. 2021년 임직원 땅 투기 의혹이 불거지자 이에 대한 책임을 지고 물러났던 LH 상임이사 4명이 이 대학 교수로 임용되는 등 전직 임원 다수가 교원 자리를 차지했다.
지난 2022년 국회 국정감사를 통해 나온 'LH 토지주택대학 교원 현황'에 따르면, 임금피크제를 적용받는 전임교수 11명과 전직 임원출신 비전임교수 6명은 일주일에 2~6시간의 강의를 하면서 최대 9000만원에 달하는 고액 연봉을 받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사외강사들도 대부분 LH를 은퇴한 전직 전임교수들로, 2022년도 2학기 전체 교원 63명 중 대부분이 LH전현직 임원이었다. 여기에다 고졸 사원 자체가 줄어든 것도 폐교 결정에 영향을 줬다.

LH는 내후년부터는 재학생 및 고졸 사원 수요 등을 감안해 인근 대학에 교과 과정을 위탁 운영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지난 3일부터 현재 토지주택대학교가 있는 대전 연구원에서 멀지 않은 대학을 대상으로 공모 과정을 밟고 있다. 공모 대상은 대전, 충남, 세종권역에 있으면서 학사와 석박사 학위 과정을 운영할 수 있는 대학이다. 재학생은 학사 편입 방식으로 위탁대학에 학적을 옮기고 과정을 마치게 된다. LH는 이미 지난해를 마지막으로 신입생을 선발하지 않았으며 현재 남은 재학생은 67명이다. 외부 대학으로 과정을 옮긴 이후에도 2개 학과로 구성된 인원수를 유지할 계획이다.전임 교수들은 모두 계약직이고 내년 말 전에 모두 임기가 끝나 운영 중단에 따른 문제는 없다고 LH는 밝혔다.

이윤희기자 stels@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