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北 거부하는데도 日 기시다 총리, 북일 정상회담 `계속 추진`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北 거부하는데도 日 기시다 총리, 북일 정상회담 `계속 추진`
납북 피해자 관련 집회에 참석한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교도 연합뉴스



북한이 일본과의 정상회담을 거부하는데도 일본 기시다 후미오 총리는 계속 필요성을 언급하고 있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기시다 총리는 11일 도쿄에서 열린 납북 피해자 귀국을 요구하는 집회에 참석해 "북일 정상회담 실현을 위해 총리 직할 고위급 협의를 진행하고 싶다"면서 "이를 위한 요구를 한층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기시다 총리는 "여러 현안 해결이라는 쉽지 않은 과제에서는 정상끼리 마음을 터놓고 이야기하는 관계를 구축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기시다 총리는 그동안 납북자 문제 해결을 위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북일 정상회담을 열고자 한다고 여러 차례 밝혔고, 양국은 이를 위해 지난해 이후 비밀 접촉을 하는 등 협의를 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박병석 전 국회의장은 지난 8일 도쿄에서 한국 특파원단과 만나 북일 정상회담 추진 상황과 관련해 "내가 알기로는 (북한과 일본이) 전혀 의외의 곳에서, 제3국에서 여러 차례 만났고 교섭을 진행 중인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한 바 있다.
박 전 의장은 중국 베이징과 싱가포르, 몽골 울란바토르 등 과거 교섭을 위해 만나왔던 장소가 아닌 아시아 제3국이라면서도 구체적인 국가명은 언급하지는 않았다. 일본 측에서 납북자 문제를 계속 거론하자 김 위원장의 동생인 김여정 노동당 부부장과 최선희 북한 외무상은 지난 3월 북일 정상회담을 추진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김대성기자 kdsung@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